close

닐로, 법적대응에도 논란...어쨌든 1위만 하면 될까

[by. 크리스탈] 

사재기 의혹에 휩싸인 가수 닐로 측이 법정대응까지 예고하며 논란 잠재우기에 나섰다. 하지만 오히려 여론은 더욱 악화되고 있는 상황. 이가운데 닐로는 차트 1위자리를 꿋꿋이 지키고 있다.

닐로 '지나오다'는 16일 오전 7시 기준 멜론, 지니, 올레뮤직에서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10월 발표된 곡이 엑소 첸백시, 트와이스 등 거대한 아이돌 팬덤을 이기고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이렇다보니 여전히 닐로의 1위는 따가운 의심의 눈초리를 받고 있다. 이전의 역주행 열풍과 달리 체감인기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또한 새벽에 갑자기 아이돌 팬덤보다 더 많은 이용자수가 생겼다는 점, 소속사 식구인 장덕철과 비슷한 그래프를 보인다는 점, 또다른 소속사 식구인 반하나의 노래로 실험을 했다는 점 등 여러가지 의문들이 풀리지 않으면서 비난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닐로 측은 법적대응이란 칼을 빼들었다. 지난 15일 리메즈 측은 "최근 온라인을 통해 불거진 닐로의 음원 사재기 의혹과, 이와 관련한 네티즌들의 악성 루머에 대해 고심 끝에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며 "단언코 리메즈는 불법적인 방법을 사용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뮤지션과 사람들을 변화된 매체를 통해서 직접 연결하는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이다"라며 "모바일로 많은 음악을 접하는 시대적 흐름에서 SNS를 대중과 뮤지션의 소통의 창구로 사용하고 있고, 뮤지션의 음악을 홍보할 수 있는 영상 콘텐츠를 직접 기획/제작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조명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즉, 닐로는 SNS를 활용한 마케팅으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셈이다. 그러나 이 같은 닐로 측의 입장은 네티즌들을 설득시키지 못한 채 화만 키웠다. 그동안 제기된 의혹에 세세한 설명 없이 무조건 아니라고만 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강경 대응 움직임까지 돌입해 차가운 시선을 받고 있다.

닐로 본인 역시 별다른 입장을 전하지 않고 차트 1위를 즐기고 있는 모양새다. 그는 "댓글 적당히들 하시지요"라는 메시지만 남긴 뒤 다시 삭제했던 바.

결과적으로 닐로는 인지도가 상승한데다 행사비, 저작권료 등 수익도 크게 늘게 됐다. 또한 리메즈 측도 엄청난 '노하우'를 인정받게 되며 가요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게 됐다.

다만 닐로의 1위는 마냥 응원과 축하를 해줄 순 없다. 확실히 기존의 1위가수들과는 다른 행태로 불명예스러운 것은 사실이다. 과연 리메즈 측과 닐로는 법적대응으로 이번 논란을 씻어낼 수 있을지, 또 지속적으로 '노하우'를 성공시킬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사진> 리메즈 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