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민호, “구혜선과 놀이터 첫키스신 가장 기억에 남아”


[OSEN(인천)=김국화 기자]‘꽃보다 남자’ 남자 주인공 구준표 역의 이민호가 구혜선(금잔디 역)과의 놀이터 첫 키스신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털어놨다.
이민호와 구혜선은 22일 오후 경기도 인천 중구 실미해수욕장에서 진행된 KBS 2TV 월화드라마 ‘꽃보다 남자’ 촬영 현장 공개에서 지금까지의 시간을 되짚어 보며 10회에서 방송된 금잔디-구준표 키스신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꼽았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민호는 목소리가 많이 쉬어 있었다. 이민호는 “소리를 너무 많이 질러 목소리가 많이 상했다”고 설명했다.
이제 드라마 종영까지 4회를 남겨 두고 있는 상황에서 “홀가분 하면서도 많이 아쉽다. 몸이 힘들 때는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컨디션 좋을 때는 또 재미있게 촬영하면서 더 잘 찍고 싶다”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신으로는 “잔디와 놀이터 그네에서 첫 키스신”을 꼽았다. 구준표와 금잔디가 처음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중요한 장면이었고 신경도 많이 썼던 탓에 잊을 수 없는 장면으로 꼽았다.
가장 힘들어서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뉴칼레도니아에서의 촬영을 꼽았다. “너무 힘들어서 성격도 너무 많이 힘들어져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드라마를 하는 두달동안 이민호에게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신인 배우에서 톱스타로 거듭난 것이다. 이민호는 “나 스스로는 크게 변한 게 없지만 사람들이 대하는 태도가 많이 변했다. 처음 2주 동안은 적응하는 시간도 필요했다”며 얼떨떨한 마음을 전했다.
종영을 앞두고 아쉬운 마음도 크다. “중반 이후부터는 너무 시간에 좇겨 캐릭터 분석이나 연구를 제대로 못 한 게 아쉽다. 이제는 9일 남았다. 하루하루가 소중하다”고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드라마가 끝나면 “잠을 원없이 자고 싶다. 그런 다음에는 여행을 가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miru@osen.co.kr
<사진>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품위녀' 정다혜 "파스타 난투? 한 번에 끝+PD님 함박웃음" 배우 정다혜가 '품위있는 그녀'에서 화제가 됐던 '파스타 난투극'에 대한 비하인드...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