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민호, “구혜선과 놀이터 첫키스신 가장 기억에 남아”

[OSEN(인천)=김국화 기자]‘꽃보다 남자’ 남자 주인공 구준표 역의 이민호가 구혜선(금잔디 역)과의 놀이터 첫 키스신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털어놨다.

이민호와 구혜선은 22일 오후 경기도 인천 중구 실미해수욕장에서 진행된 KBS 2TV 월화드라마 ‘꽃보다 남자’ 촬영 현장 공개에서 지금까지의 시간을 되짚어 보며 10회에서 방송된 금잔디-구준표 키스신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꼽았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민호는 목소리가 많이 쉬어 있었다. 이민호는 “소리를 너무 많이 질러 목소리가 많이 상했다”고 설명했다.


이제 드라마 종영까지 4회를 남겨 두고 있는 상황에서 “홀가분 하면서도 많이 아쉽다. 몸이 힘들 때는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컨디션 좋을 때는 또 재미있게 촬영하면서 더 잘 찍고 싶다”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신으로는 “잔디와 놀이터 그네에서 첫 키스신”을 꼽았다. 구준표와 금잔디가 처음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중요한 장면이었고 신경도 많이 썼던 탓에 잊을 수 없는 장면으로 꼽았다.

가장 힘들어서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뉴칼레도니아에서의 촬영을 꼽았다. “너무 힘들어서 성격도 너무 많이 힘들어져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드라마를 하는 두달동안 이민호에게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신인 배우에서 톱스타로 거듭난 것이다. 이민호는 “나 스스로는 크게 변한 게 없지만 사람들이 대하는 태도가 많이 변했다. 처음 2주 동안은 적응하는 시간도 필요했다”며 얼떨떨한 마음을 전했다.

종영을 앞두고 아쉬운 마음도 크다. “중반 이후부터는 너무 시간에 좇겨 캐릭터 분석이나 연구를 제대로 못 한 게 아쉽다. 이제는 9일 남았다. 하루하루가 소중하다”고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드라마가 끝나면 “잠을 원없이 자고 싶다. 그런 다음에는 여행을 가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miru@osen.co.kr

<사진>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입력

    With Star

    강소라 "이종석 애교, 받아들이기 힘들었어요" 배우 강소라를 만났다. 그리고 이상형이 바뀌었다. '강소라가 남자였다면 꼭 만나고...

    • 제니퍼 애니스톤,...

      할리우드 스타 제니퍼 애니스톤이 자동차 사고를 겪었다. 미국 연예매체...

    • 디카프리오, 늘어진...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 조지나 헤이그,...

      할리우드 스타 조지나 헤이그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디즈니 ‘겨울왕국’의...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한국, AFC 회원국 랭킹 1위... K리그의 힘 컸다

    한국이 아시아축구연맹(이하 AFC)에서 발표한 ‘AFC MA(Member Association) 랭킹’(이하 AFC 랭킹)에서 1위를 차지했다.AFC가...

    火 예능, 시청률 실종 사태...‘PD수첩’이 1위

    지상파 3사 화요일 예능프로그램 시청률이 3~4%대까지 추락하며 시사 프로그램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23일...

    추신수 2G 연속 멀티히트..타율 .240

    텍사스 레인저스 외야수 추신수(32)가 2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양키스타디움에서...

    스포츠 핫스타

    ‘장타율 .364’ 스나이더, 광주에선 한 방...

    기다렸던 홈런 한 방이 터질 것인가.LG가 중위권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외국인타자 브래드 스나이더(32)의 장타가 필요하다. LG 양상문 감독이 순위 상승을 기대하는 이유도 스나이더에게 있다. 양 감독은 지난 22일 광주 KIA전을 앞두고 “후반기 키플레이어는 스나이더다. 스나이더가 터져준다면 우리 공격력이 훨씬 좋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스나이더는 지난 4일 조쉬...

    OSEN FOCUS
    극장은 지금!

    '혹성탈출', 土 하루 44만...

    영화 '혹성탈출:반격의 서막(이하 '혹성탈출')'이 토요일 하루 동안 44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3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게 됐다.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