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페트코비치, 아내 지병 악화로 자진 사임


[OSEN=박린 기자]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의 일리야 페트코비치(65, 세르비아) 감독이 아내의 지병 악화로 자진 사임했다.
인천은 8일 "페트코비치 감독이 지난 7일 안종복 대표이사와 면담을 통해 암투병 중인 아내의 병세가 악화돼 간호를 위해 고국으로 돌아가야겠다며 사임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다.
페트코비치 감독은 "몇 달간 지속된 개인적인 문제로 더 이상 팀을 이끌 수 없게 됐다. 갑작스럽게 팀을 떠나게 된 점을 이해해준 안종복 사장 등 구단 관계자들께 고맙다"고 밝혔다.
특히 인천 팬들이 그동안 보내준 성원에 대해 페트코비치 감독은 "모든 경기에서 인천을 열렬히 응원해주고 선수들이 넘어졌을 때 일으켜준 미추홀보이즈를 비롯한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인천은 제 2의 고향으로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페트코비치 감독은 8일 낮 12시 30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세르비아로 출국했다.
페트코비치 감독은 지난 3월 29일 암투병 중이던 부인의 병세가 악화돼 수술과 요양치료를 위해 급히 본국으로 출국, 1주일간 치료 및 병간호 일정 등을 의료진과 논의한 뒤 돌아왔다.
지난해부터 인천의 지휘봉을 잡은 페트코비치 감독은 지난 시즌 인천을 4년만에 K리그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시키는 등 인천에서 통산 20승 17무 15패의 성적을 기록했다.
안종복 대표이사는 "페트코비치 감독 부인의 쾌유를 기대한다. 지난해 4년 만에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끌었던 페트코비치 감독이 인천을 떠나게 돼 아쉽지만 본인의 뜻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갑자기 정해진 일이라 후임 감독 등 아직까지 정해진 것은 없지만 인천 선수단의 훈련 등은 김봉길 수석코치 등 코칭스태프가 준비하고 선수단의 훈련 일정 등도 차질없이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 선수단은 7일부터 1주일간 휴가를 보내고 오는 14일 다시 모여 훈련에 돌입하며 인천서 체력을 다진 뒤 23일부터 3주 정도 일정으로 강원도 속초로 전지훈련을 떠날 예정이다.
parkri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김윤석 "유아인-여진구 이어 변요한..다들 개성넘쳐" 배우 김윤석이 젋은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김윤석은 6일 오전 서울...

  • [Oh!llywood]...

    케이티 페리와 올랜도 블룸이 결별설에도 데이트 장면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엠버 허드가 가정폭력에 대한 경험을 전했다고 미국 매체...

  • [Oh!llywood]...

    희귀병을 극복하고 최근 복귀한 셀레나 고메즈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 [유구다언]...

    이미 실패를 인정했다. 따라서 축구 대표팀은 완전히 개혁을 해야 한다....

  • [이균재의 무회전킥]...

    지난 14일 K리그에 웃지 못할 촌극이 벌어졌다. K리그 클래식...

  • [유구다언]...

    여자프로농구 주관 방송사는 지난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략과...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