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페트코비치, 아내 지병 악화로 자진 사임


[OSEN=박린 기자]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의 일리야 페트코비치(65, 세르비아) 감독이 아내의 지병 악화로 자진 사임했다.
인천은 8일 "페트코비치 감독이 지난 7일 안종복 대표이사와 면담을 통해 암투병 중인 아내의 병세가 악화돼 간호를 위해 고국으로 돌아가야겠다며 사임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다.
페트코비치 감독은 "몇 달간 지속된 개인적인 문제로 더 이상 팀을 이끌 수 없게 됐다. 갑작스럽게 팀을 떠나게 된 점을 이해해준 안종복 사장 등 구단 관계자들께 고맙다"고 밝혔다.
특히 인천 팬들이 그동안 보내준 성원에 대해 페트코비치 감독은 "모든 경기에서 인천을 열렬히 응원해주고 선수들이 넘어졌을 때 일으켜준 미추홀보이즈를 비롯한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인천은 제 2의 고향으로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페트코비치 감독은 8일 낮 12시 30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세르비아로 출국했다.
페트코비치 감독은 지난 3월 29일 암투병 중이던 부인의 병세가 악화돼 수술과 요양치료를 위해 급히 본국으로 출국, 1주일간 치료 및 병간호 일정 등을 의료진과 논의한 뒤 돌아왔다.
지난해부터 인천의 지휘봉을 잡은 페트코비치 감독은 지난 시즌 인천을 4년만에 K리그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시키는 등 인천에서 통산 20승 17무 15패의 성적을 기록했다.
안종복 대표이사는 "페트코비치 감독 부인의 쾌유를 기대한다. 지난해 4년 만에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끌었던 페트코비치 감독이 인천을 떠나게 돼 아쉽지만 본인의 뜻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갑자기 정해진 일이라 후임 감독 등 아직까지 정해진 것은 없지만 인천 선수단의 훈련 등은 김봉길 수석코치 등 코칭스태프가 준비하고 선수단의 훈련 일정 등도 차질없이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 선수단은 7일부터 1주일간 휴가를 보내고 오는 14일 다시 모여 훈련에 돌입하며 인천서 체력을 다진 뒤 23일부터 3주 정도 일정으로 강원도 속초로 전지훈련을 떠날 예정이다.
parkri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