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현빈-탕웨이 '만추', 35회 토론토영화제 공식초청



[OSEN=최나영 기자] 현빈, 탕웨이 주연 영화 '만추'가 토론토 영화제제 공식초청됐다.
 
한국영화사의 걸작을 21세기 미국을 배경으로 새롭게 탄생시킨 글로벌 프로젝트 '만추'(김태용 감독)가 내달 9일 개막하는 제 35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인다.
 
토론토 국제영화제는 '북미의 칸'으로 불리며 북미 지역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영화제이자 필름 마켓이다. 제작사인 보람엔터테인먼트는 "탕웨이, 현빈 주연의 '만추'가 토론토 영화제 컨템포러리 월드 시네마(Contemporary World Cinema)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아직 후반작업 중이라 완성된 영화는 토론토영화제에서 그야말로 첫 선을 보이게 될 것 같다"라고 6일 전했다.

'만추'가 공식 초청된 컨템포러리 월드 시네마 섹션은 세계 주요 영화제 수상작이나 세계 각국의주목 받는 감독들의 신작을 대상으로 하는 섹션이다. 북미 시장의 관문으로 통해왔다.

한국 영화로는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왕의 남자', '밀양', '행복', '그 때 그 사람들', '바람난 가족' 등이 초청된 바 있다.
 
제작에 참여한 미국 영화계의 한 관계자는 "'만추'는 어메리칸 드림을 쫓아 미국에 왔으나 운명이 바뀌어 상처를 안고 사는 이방인의 모습이 잘 그려져 있고 특히 브로큰 아메리칸 드림’의 그림자를 드리우는 두 아시아인이 함께하는 여정(旅程)이 섬세하게 묘사돼 있어 세계 관객에게 새로운 시선을 제공 하는 것이 매력이다"라고 설명했다.
 
"영화의 이러한 특성이 토론토 영화제 성향과 잘 맞아 월드 프리미어로서 한층 기대감을 갖게 만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만추'는 특별 휴가를 받고 감옥에서 나온 중국 여자와 누군가에게 쫓기는 한국 남자의 우연한 만남과 3일간의 사랑 이야기를 그렸다. 미국 시애틀에서 촬영됐으며, 후반작업을 거쳐 늦은 가을 개봉 예정이다.

nyc@osen.co.kr


화보로 보는 뉴스,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OSEN 포토뉴스’ ☞ 앱 다운 바로가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