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다리가 퉁퉁 붓고 아픈 하지정맥류, 초기 진단이 중요!

다리가 퉁퉁 붓거나 이유 없이 다리에 통증이 있다면, 하지정맥류를 의심해봐야 한다. 최근 다리 통증을 이유로 병원을 찾는 여성들이 많아졌다. 이들은 하나 같이 갑자기 다리가 붓기 시작하더니 다리에 통증이 나타났다고 호소한다.

오랫동안 백화점에서 근무했던 A씨(32세, 여성)는 얼마 전부터 다리가 부어오르고 터질 듯이 아파 병원을 찾았다. 그녀는 병원에서 하지정맥류라는 판정을 받았다. 그동안 쉽게 다리가 피곤하고 저린 증상이 있었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 방치했던 것이 원인이 된 것 같아 후회스럽기만 하다.

이러한 하지정맥류는 다리 정맥의 판막에 문제가 생겨 혈류흐름이 원활하지 못해 일정 부위에 혈액이 계속해서 모이게 되어 혈관이 부풀어 오르는 현상인데, 이는 종아리가 보기에만 좋지 않은 것 뿐 아니라 심해지면 통증이 심기고, 다리의 피부색이 변하거나 귀양이 생기기도 한다. 또 혈관의 질환이기 때문에 심장질환과 같은 합병증이 동반되기 때문에 특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하지 정맥류가 있으면 발이 무거운 느낌이 나고 다리가 쉽게 피곤해지는 것 같고 때로는 아리거나 아픈 느낌이 들기도 한다. 오래 서 있거나 의자에 앉아 있으면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으므로, 중간 중간 다리를 마사지해주거나 풀어 주는 것이 좋다.

이와 관련해 흉부외과 전문의 양주민 원장은 “하지정맥류는 특히 새벽녘에 종아리가 저리거나 아파서 잠을 깰 수도 있다.”며 “겉으로 보면 피부에 거미줄 모양의 가는 실핏줄처럼 나타나기도 하고, 병이 좀 더 진행되면 늘어난 정맥이 피부 밖으로 돌출되어 뭉쳐져 보이고 만지면 부드럽지만 어떤 곳은 아픈 부위도 있다. 증상이 악화되면 피부색이 검게 변하기도 하고, 심지어 피부 궤양이 생길 수도 있으므로 간과해선 안 되는 질환이다.”고 경고했다.

양 원장은 이어 “어떠한 치료든지 먼저, 병에 대한 증상 파악이 기본이 돼야 한다.”며 “특히 하지정맥류 치료는 조기에 치료 받으면 해결될 간단한 증상들이 치료를 미루었을 경우 합병증으로 연결돼 더 큰 치료를 요할 수 있기 때문에 초기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양주민 원장이 제안하는 하지정맥류 치료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보존요법은 원활한 정맥순환을 도와줌으로써 초기치료 혹은 예방차원에서 사용된다. 대표적인 압박스타킹은 예방차원 및 내과적 치료를 원할 경우 혹은 수술을 할 수 없는 신체적 상황 및 혈액순환 저하로 인한 부종만이 동반한 경우에 착용한다.

증상이 어느 정도 진행된 경우라면, 혈관경화요법을 이용해 간단하게 치료할 수 있다. 혈관내벽을 손상시키는 약물을 가느다란 주사바늘을 이용해 혈관 내로 주입한 후 외부에서 압박을 기해주어 혈관의 내벽을 유착, 혈관을 섬유화시켜 없애는 방법으로, 치료 후 즉시 보행이 가능하다.

최근 각광받는 시술은 최소 침습적수술이다. 이 시술법은 예전에 혈관부위 전체를 절개했던 방법에서 최소한의 부위만 절개해 레이저를 이용하거나 결찰 등을 통해 정맥을 제거하는 방법이다. 어떤 치료보다 회복이 빠르고 치료시간이 짧다는 장점이 있어 직장인들이 선호하는 치료법이다.

하지정맥류는 생활습관을 통해 충분히 예방이 가능한 질환이다. 평소 짜게 먹는 식습관을 버리고 채식위주의 규칙적인 식사를 해야 하며, 다리를 꼬고 앉거나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 있는 습관을 버려야 한다. 무엇보다 다리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하겠다.

[OSEN=생활경제팀]osenlife@osen.co.kr

화보로 보는 뉴스,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OSEN 포토뉴스’ ☞ 앱 다운 바로가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군도' 홍일점 윤지혜, "신인? 새롭게 태어난 기분" 요즘 가장 부러운 여배우로 꼽히는 이가 있다. 배우 윤지혜다. 영화 '군도:민란의...

  • [천일평의 야구장...

    이상한 한국형 비디오 판독 규정 때문에 심판의 오심이 그대로 인정되는 사태가...

  • '30초룰 무용론?'...

    비디오 판독으로 판정을 번복하는 심판 합의판정제가 후반기 시작과 함께...

  • [박승현의 ML통신]...

    23일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실종' 호나우디뉴 노리는 QPR, 깜짝 이적 가능?

퀸스파크 레인저스(QPR)가 '외계인' 호나우디뉴(34)를 영입하고자 한다는 보도가 나왔다.영국 일간지 익스프레스는 지난 29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류현진 등판 하루 연기, 8월 3일 와다와 '한일전'

LA 다저스 류현진의 선발 등판 일정이 하루 밀렸다. 다저스 돈 매팅리 감독은 31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의 선발 등판 일정을 조정, 8월 3일 시카고...

'명량', 이틀만에 100만 돌파..역대 최단 속도

영화 '명량'(김한민 감독)이 개봉 이틀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명량'은 31일 오후 1시 30분, 100만 관객을...

스포츠 핫스타

제라드, 리버풀과 재계약? 아니면 람파드처럼?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에서 은퇴를 선언한 스티븐 제라드(34)가 소속팀 리버풀과의 재계약 문제에 대해 언급, 관심을 모았다. 31일(한국시간) 영국 '미러'에 따르면 제라드는 첼시에서 활약하다가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뉴욕시티FC로 이적한 프랭크 람파드(36)의 사례를 따를 수도 있다는 점을 애써 부정하지 않았다. 제라드는 프랑크의 예를 들며 "언젠가 내게도 일어날...

OSEN FOCUS
극장은 지금!

'두근두근 내인생', 송혜교 표...

배우 송혜교가 처음으로 엄마 연기에 도전한다. 송혜교 표 모성애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송혜교는 열일곱의 나이에 자식을 낳은 어린 부모와 열일곱을 앞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