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리그, 승부조작 가담 선수 10명 영구제명


[OSEN=우충원 기자] 프로축구연맹이 승부조작에 가담한 선수들에 대해 K리그 선수자격 영구제명의 징계를 내렸다.

프로연맹은 17일 오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승부조작에 가담한 김동현 등 10명의 선수에게 K리그 선수자격 영구 박탈의 징계를 내렸다. 김동현은 금품수수, 승부조작 공모 및 선수 포섭의 불법행위를 저질렀고 박상욱 김바우 등 8명의 대전 선수들은 금품수수 및 승부조작을 실행했다.

또한 승부조작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고 불법 베팅을 한 포항의 김정겸에 대해선 K리그 선수 자격 정지 5년의 징계를 내렸다. 이번에 징계를 받은 선수들은 향후 K리그 관련 직무 자격도 상실하게 된다.

프로연맹은 이번 상벌위원회에 앞서 해당 선수들에게 소명할 기회를 줬지만 승부조작 가담 선수들은 직접 참석하지 않고 서면 등을 통해 진술했다.

또한 승부조작 관련 선수 8명이 소속된 대전 시티즌에는 금년 체육진흥투표권 수익금의 30%(약 2억 7000만원)를 감액해 지급한다. 또한 승부조작 관련 선수 1명이 속해 있는 광주와 상주는 각각 체육진흥투표권 수익금 10%(약 9000만원)를 감액한다. 또한 포항 구단에게는 엄중 경고키로 했다.

곽영철 상벌위원장은 "절대 있어서는 안될 승부조작 사건의 가담자 전원에게 선수 자격 영구 박탈이라는 최고 수위의 징계를 결정했다"며 "K리그의 모든 직무에도 영구히 참여할 수 없으며 대한축구협회에 건의해 아마추어를 포함한 전 축구계에서 어떠한 직무에도 종사할 수 없도록 조치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10bird@osen.co.kr

화보로 보는 뉴스,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OSEN 포토뉴스’ ☞ 앱 다운 바로가기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