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NC, '신인 우선지명' 노성호, 이민호 선정

[OSEN=고유라 인턴기자] NC 다이노스 프로야구단은 16일 노성호(동국대 4학년), 이민호(부산고 3학년) 선수를 2012년 프로야구 신인 우선지명 대상자로 선정했다. 두 선수는 내년도 전체 신인지명 대상선수 700여명 중 우선지명권을 가진 NC 다이노스의 첫 선택을 받았다. 

NC는 "대학 최고의 왼손 투수 노성호와 고교 최정상급 오른손 투수 이민호가 수년 내 다이노스 마운드의 ‘원 투 펀치’로 성장할 재목이라고 판단했다"고 두 선수의 선정 이유를 밝혔다. 박동수 NC 스카우트팀장은 "장래성 유망한 선발형 우완 투수와 선발, 마무리로 뛸 수 있는 좌완 투수를 확보하게 돼 현 상황에서 가장 이상적인 선택을 했다"고 설명했다.

노성호 선수는 1m82cm, 89kg의 체격을 갖춘 왼손 정통파 투수다. 체인지업, 슬라이더 등 다양한 변화구에 최고 시속 149km에 이르는 직구를 앞세워 안정된 경기 운영을 하는 노 선수는 대학 투수 중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화순고 시절 미추홀기 대회에서 타격상을 받을 정도로 타격에도 재능을 보인 노 선수는 올해 5월 KBO 총재기 전국대학야구대회에서 최우수선수, 우수투수상을 받기도 했다. 올해 성적은 12경기(46과 3분의1이닝)에서 4승3패, 사사구 24개, 탈삼진 51개, 평균자책점 3.49를 기록하고 있다.

이민호 선수는 1m84cm, 90kg의 당당한 체격으로, 직구 최고 스피드가 시속 146km에 이른다. 오른손 정통파인 이 선수는 투구동작이 유연하고, 빠르고 묵직한 포심 패스트볼과 예리한 슬라이더를 주무기로 타자를 압도하는 스타일을 갖고 있다. 청소년 국가대표로도 뛰고 있는 이 선수는 지난해 부산서 열린 화랑대기 고교야구 대회에서 최우수선수(MVP)에 오르며 일찌감치 두각을 나타냈다. 올해는 17경기(84와 3분의1이닝)에서 8승3패, 사사구 43개, 탈삼진 78개, 평균자책점 1.07을 기록하고 있다.

NC는 25일 서울 호텔 롯데월드에서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주관으로 열리는 ‘2012 신인선수 지명회의’에서 신인 유망주를 더 뽑을 예정이다. NC가 두 명의 우선지명 선수를 16일 미리 공개한 것은, 선수지명 과정에서 기존 8개 구단의 혼란을 막기 위해 이달 초 KBO 실행위원회에서 결정한 사전공개 원칙에 따른 것이다.

NC는 지명회의 당일 1~2라운드가 끝난 뒤 특별지명 형식으로 5명을 고르는 등 10라운드까지 15명 안팎의 선수를 선택할 예정이다. 이어 두 차례의 트라이아웃(9월, 11월 예정)과 신고선수 영입 등을 거쳐 올해 안으로 50여명 규모의 선수단을 구성하게 된다.

autumnbb@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