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정 통산 100호포' SK, 삼성 꺾고 기사회생


[OSEN=인천, 강필주 기자]절박한 2위 싸움을 펼치는 SK 와이번스가 한국시리즈 직행을 확정지은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기사회생했다.
SK는 30일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1 롯데카드 프로야구 삼성과의 홈경기에서 최정의 맹활약과 철벽 마운드를 앞세워 2-0으로 신승했다. 최정은 이날 홀로 결승타와 쐐기타를 동시에 올렸다.
1-0으로 살얼음 리드를 지키던 8회 2사 후 타석에 들어선 최정은 삼성 권혁을 상대로 솔로포를 터뜨렸다. 시즌 20호 홈런이자 개인 통산 100호 홈런. 100호 홈런은 통산 57번째다.
이로써 SK는 시즌 68승(57패3무)째를 거두며 2위 등극의 희망을 이어갔다. 삼성은 시즌 48패(77승3무)째를 기록했다.
갈길 바쁜 SK가 먼저 선취점을 뽑았다. 정근우가 볼넷으로 걸어나가며 1사 2루 찬스를 만들자 곧바로 최정의 좌전적시타가 터졌다.
이후 SK는 마운드의 힘을 앞세워 삼성 타선을 무실점으로 눌렀다. 선발 송은범은 3이닝 동안 1피안타 1볼넷 4탈삼진, 이어 나온 작은 이승호는 2⅔이닝을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으로 실점하지 않았다. 6회 2사 1,2루에서 나온 이재영 역시 1⅓이닝 2탈삼진, 정우람도 1이닝 1탈삼진 무실점.
그러자 최정이 8회 좌측 담장 넘기는 쐐기 솔로포를 터뜨렸다. 시즌 20호 홈런이자 개인 통산 100호 홈런. SK는 9회말 마무리 엄정욱을 올려 이날 승리를 굳혔다.
삼성 선발 장원삼은 7이닝 동안 3피안타 3볼넷 6탈삼진으로 1실점하며 호투를 펼쳤다. 그러나 타선의 침묵 속에 시즌 8패(7승)째를 떠안았다.
한편 이날 경기는 6회초를 앞두고 현수막 시위로 15분 동안 중단되기도 했다. 외야에 펼쳐진 하얀색 바탕으로 대형 현수막이 타자들의 시야를 방해한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letmeout@osen.co.kr
<사진>인천=백승철 인턴기자 / baik@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