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솔로포에 허탈한 권혁


[OSEN=인천 ,백승철 인턴기자] 30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1 롯데카드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8말 2사 SK 최정에게 솔로포를 허용한 권혁이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29일 열린 SK와 삼성의 경기에서는 연장 12회말까지 가는 접전을 펼쳣지만, 경기결과는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채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이로써 양팀은 나란히 시즌 3무째를 기록했으며, SK는 2위 롯데와 그대로 1경기차를 유지하는데 그쳤다. / baik@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