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소지섭, 가장 냉혹한 회사원 변신.."재발견 될 것"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소지섭이 가장 냉혹한 회사원으로 변신한다.

소지섭의 액션 연기로 기획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던 영화 '회사원'이 지난 6일 4개월여간의 촬영을 마치고 크랭크업 했다.

'회사원'은 살인청부 회사, 영업 2부 과장, 회사에서 가장 촉망 받던 직원이던 프로페셔널 킬러가 단 한순간의 망설임으로 회사의 표적이 돼 직장 동료에 맞서 목숨을 건 사투를 벌이는 액션 드라마.

영화의 마지막 촬영은 회사에 모든 것을 다 바쳐 일했던 형도(소지섭)가 회사를 상대로 마지막으로 사투를 벌이는 액션 장면. 스케일과 난이도가 높은 부분이었다.

영화 전개상 가장 중요한 장면으로 액션과 감정이 함께 폭발하는 장면이었던 만큼 형도를 연기한 소지섭은 이 날을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는 후문이다.

마지막 촬영을 마친 소지섭은 "촬영이 끝났다는 것이 실감나지 않는다. '회사원'은 제목과 콘셉트가 너무 마음에 들어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하기로 결정했던 영화였다"라며 "촬영이 끝난 지금은 시원섭섭하다. 어떤 영화가 나올 지 너무 기대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연출을 맡은 임상윤 감독은 "'회사원'을 통해 새로운 액션, 새로운 소지섭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소지섭의 재발견이 될 것을 암시하며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내년 개봉.

nyc@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