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드림하이2' 악녀 지연 위기 봉착..母 가짜 명품 판매 발각





[OSEN=윤가이 기자] '드림하이2' 악녀 지연이 위기에 빠졌다.

12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드림하이2'에서는 엄마가 가짜 명품을 팔다 덜미를 잡혀 곤경에 처한 리안(지연 분)의 위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평소 잔소리를 늘어놔 딸과 사사건건 부딪히던 리안의 엄마가 이른바 '짝퉁' 명품 판매혐의를 받았다는 뉴스 보도가 나왔다. 리안의 엄마는 톱스타 리안이 직접 운영하는 쇼핑몰이라며 가짜 명품 가방을 팔다 덜미를 잡혔다.

유진(진운 분)과 방송 녹화를 하던 리안은 갑작스레 들이닥친 기자들의 질문 공세를 접하곤 당황했다. "어머니의 혐의를 시인하고 은퇴를 발표할 계획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리안은 "확인해보고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답할 뿐 말을 잇지 못했다.

리안의 위기 상황을 알아챈 혜성(강소라 분)이 그녀를 구하기 위해 현장에 나타나고 혜성 덕에 난감한 상황을 모면한 리안은 "왜 날 도와줬냐"고 시크하게 물으면서도 내심 고마운 기색을 드러냈다.

오해와 미움으로 엉켜있던 리안과 혜성 사이 묘한 화해의 기운이 감돌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issu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