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하지원, 스크린 설욕할까..'코리아' 5월 개봉


[OSEN=최나영 기자] 배우 하지원이 스크린에서 '설욕전'을 펼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하지원 배두나 주연, 1991년 결성됐던 사상 최초 남북 단일 탁구팀의 실화를 영화화한 작품 '코리아'가 5월 개봉을 확정지었다.

1991년 지바 세계 탁구 선수권 대회, 한 팀이 되는 게 금메달 따기보다 더 불가능했던 사상 최초의 남북 단일 탁구팀 '코리아'의 40일간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은 이번 영화에서 하지원은 대한민국 전역에 탁구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현정화 선수로 분한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다양한 작품에서 악바리 근성으로 캐릭터를 완벽소화해 온 하지원은 선수 시절 현정화와 싱크로율 100%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

극중 현정화와 라이벌로 국제 대회마다 맞붙었던 북한의 국가대표 선수 리분희 역은 배두나가 연기한다. 초등학교 시절 탁구 선수로 활약한 바 있는 배두나는 북한 사투리를 소화해내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이란 예상이다.

이번 작품은 각각 '해운대'와 '괴물'로 천만 관객을 동원한 바 있는 두 여배우 하지원, 배두나의 만남으로 궁금증을 자아낸다. 두 배우는 남한과 북한을 대표하는 선수로, 적으로 싸워야했던 남북 국가대표 선수들이 한 팀이 돼 호흡을 맞추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속에 다양한 에피소드로 웃음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들 외에도 박철민, 오정세, 이종석, 김응수, 한예리, 최윤영 등이 출연한다.

특히 지난 해 블록버스터 영화 '7광구'로 아쉬운 흥행 결과를 맞아야했던 하지원이 이 작품을 통해 다시금 연기력과 흥행성을 지닌 국내 대표 여배우임을 입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nyc@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