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왕비호' 윤형빈, 정경미 청혼에 '시큰둥'



[OSEN=김나연 인턴기자] '정경미 포에버'를 부르짖던 왕비호가 변심한걸까. 개그맨 윤형빈이 연인 사이 개그우먼 정경미의 프로포즈를 받고도 시큰둥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모으고 있다.

정경미는 1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이 남자, 좀 도도한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정경미는 ‘marry me?’라고 적힌 판넬을 들고 애원하는 듯한 표정으로 윤형빈을 바라보고 있지만, 윤형빈은 관심 없다는 듯 시큰둥한 모습을 하고 있어 7년 차 커플의 연륜(?)을 느끼게 한다.

반면 윤형빈은 14일 YTN ‘뉴스&이슈’에 출연, 정경미와의 결혼 계획을 묻는 질문에 “이제는 헤어지면 이혼이다. 이민 가야 된다”며 결혼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보인 바 있다.

사진을 본 네티즌은 “윤형빈 청혼 거절?”, “'정경미 포에버'를 외치던 왕비호는 어디에”, “두 분 어서 결혼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형빈은 KBS 2TV ‘남자의 자격’에 정경미는 ‘개그콘서트’에 각각 출연 중이다.

nayoun@osen.co.kr 

<사진>정경미 트위터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