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소라 “내 다리 뚱뚱..” 망언





[OSEN=표재민 기자] 슈퍼모델 출신 방송인 이소라가 데뷔 전 자신의 다리가 뚱뚱한 줄 알았다는 망언을 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주병진의 토크콘서트’에서 이소라는 슈퍼모델선발대회 첫 회에서 대상을 차지하며 연예계에 화려하게 데뷔한 것에 대해 “하루 아침에 신데렐라가 된 기분이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그는 “슈퍼모델이 되기 전에는 나는 평범하고 키도 너무 커서 남자들에게 인기도 없었다”면서 “믿지 않을지 모르겠지만 슈퍼모델이 되기 전에는 미니스커트도 입지 않았다. 다리가 굉장히 뚱뚱한 줄 알았다”고 망언을 했다.

이소라는 “나 66사이즈를 입는다”면서 “얼마 전에 44사이즈로 기사가 나왔는데 단 한번도 44사이즈를 입어본 적이 없다. 키도 크고 뼈가 굵기 때문에 마를 때 55사이즈를 입어본 것이 전부”라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주병진은 과거 재벌 아내와 부적절한 관계였다는 괴소문에 대해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다.

jmpyo@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