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최현우 측 , '감전사고 과장홍보'에 공식 해명





[OSEN=표재민 기자] 감전사고를 당한 마술사 최현우 측이 과장 홍보 의혹에 대해 공식적으로 해명했다.

13일 오후 소속사 문화예술기획은 보도자료를 통해 KBS 2TV ‘스펀지’에 출연했던 마술사 최현우의 감전사고의 경위에 대해 밝혔다. 최현우는 지난 9일 오후 2시께 tvN ‘마법의 왕’ 리허설 중 마술도구에 사용되는 조명기구를 조작하다가 감전사고를 당했다. 고압전류를 만져 중태에 빠졌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당시 ‘마법의 왕’ 측은 “고압전류에 의한 사고가 아니었으며 상태 역시 호전된 것으로 안다”고 해명해 소속사 측의 과장 홍보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 관계자는 “220V의 전류였지만 손가락에 수포가 생기고 손끝이 터지는 화상을 입었으며 감전 후 몸이 굳고 움직이지 못하는 증세를 보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병원 이송 직후 응급실에서 기본적인 검사를 한 후 병원에 안내에 따라 감전사고의 처치 메뉴얼대로 중환자실로 이동, 후에 있을지도 모를 상황에 대비한 검사들을 진행했다”면서 “당시 병원에서 기자님들의 전화가 쇄도해 상황을 설명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설명 중에 말초신경 검사와 중추신경에 이상이 있는지를 검사하는 과정에서 중추신경에 이상소견이 발견되어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이상소견을 보여 다시 검사 진행 중인 것을 말씀 드렸다”면서 “담당 주치의의 소견상 중추신경에 문제가 있다면 마술사로서의 활동은 무리라는 답을 들었고 이 부분이 소속사의 부풀려진 보도라는 오해를 불러 일으켰다”고 해명했다.

또 “최초에 보도가 과장돼 나간 것은, 병원 측에서 혹시 모를 상황들에 대한 설명을 들은 것이 여과 없이 전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재 소속사에 따르면 최현우는 일반 병실로 옮겨져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곧 재활 치료에 들어간다. 정밀 검사 결과 최현우는 다행히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왔지만 혹시 있을지도 모르는 후유증에 대비하고 있다.

최현우는 ‘스펀지’를 통해 마술 과정을 여과 없이 공개해 마술협회에서 제명되는 등 시련을 겪었다. 그는 최근 ‘코리아 갓 탤런트2’ 예선에 참가, 1차 통과를 했으며 몸상태가 완쾌되는 대로 참여할 예정이다.

한편 소속사 관계자는 최현우의 감전사고로 인해 동명의 마술사 최현우가 피해를 본 것에 대해 “본의 아니게 직간접적인 피해를 끼친 점 최현우 마술사 외 임직원 여러분들께 정식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jmpyo@osen.co.kr

 <사진> 문화예술기획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