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사태’ 이후 성장한 카라, 멤버별 속내는?

[OSEN=요코하마, 황미현 기자] 걸그룹 카라가 일본에서 개최하는 첫 단독 콘서트 '카라시아'를 앞두고 ‘카라사태’ 이후의 성장한 자신의 모습과 그 속내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카라는 지난 14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일본 투어 콘서트 '카라시아'에 앞선 기자회견을 가지고 ‘카라사태’ 이후 행동에 대해 “5명이 매우 소중하다는 것을 알았다. 무엇인가를 결정할 때 깊이 이야기한다. 사소한 것에서부터 중요한 것 까지 5명의 의견을 필히 듣는다”고 전했다.

이어 ‘일본에서 투어를 할 수 있을만큼 성장했는데, 지난 5년간 카라로 살아온 자신에게 특별히 하고 자하는 말이 있느냐’고 묻자 멤버들에게서는 매우 진지한 대답이 돌아왔다.


한승연은 “이 자리까지 오기까지 많은 말실수도 있었고 들을말, 못들을 말 다 듣기도 했지만 이제 웃으며 이야기 할 수 있어서 좋다. 지치는 일 없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맏언니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어 구하라는 “카라의 새 멤버로 들어온 직후부터 4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18살이었던 내가 22살이됐다. 앞자리가 바뀐 것에 대해 여자로서 책임감이 생기고 많이 뿌듯하다. 카라는 많이 성장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카라의 명성만큼 성장하지 못한 것 같아서 한심하고 부끄러울 때도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기자 회견 내내 차분한 모습을 보인 규리는 “멤버 교체 등 여러가지 일이 있었는데 카라가 처음부터 잘 되지 않아 다행이란 생각을 한다. 점점 올라가면서 감사할 줄도 알게 됐으며 일찍 올라가서 일찍 내려오는 것 보다 지금의 카라가 좋다”며 카라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니콜은 “16살때부터 카라를 했다. 원래 성격이 가만히 있지 못하는 성격인데 카라를 하면서 어쩔 수 없이 정착해서 살아가는 법을 배웠다. 그러다보니 주위를 둘러보며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멤버 중 유일한 십대이자 막내인 지영은 귀여움으로 한껏 어필했다. 그는 “15살 때 데뷔해 카라 안에서 졸업을 두 번이나 했다. 내년이면 나이의 앞자리가 바뀌는데 신기하다”며 “이런말 하는 것이 웃기게 들리시겠지만 나름 어른이 되는 것 같다. 면허를 따서 자동차를 운전하기도 한다. 이럴때일수록 자만하면 안된다고 해서 조심하고 있다.(웃음). 어린 나이에 사회 생활을 하다보니 사람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알아간다. 힘들긴 했지만 인생 사는 것이 재미있다”며 엉뚱발랄한 대답을 했다.

한편 카라는 14일 15일 양일간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콘서트를 시작으로 나고야, 오사카, 후쿠오카, 도쿄 등 도시별 2회 공연을 포함해 사이타마현 추가공연까지 총 12회에 걸쳐 13만명 규모의 일본 투어를 펼친다. 카라는 ‘제트코스터 러브’로 해외 걸그룹 사상 최초 오리콘 차트 1위를 기록한 만큼, 12회 공연 티켓을 오픈함과 동시에 전 회 매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goodhmh@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화장' 김규리 "배우로서 과도기 시기" 배우 김규리가 배우로서 과도기적인 시기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김규리는 6일 오후...

  • ‘블러드’...

    ‘블러드’가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둔 가운데 안재현, 지진희,...

  • '화정' 차승원이 뽑은...

    배우 차승원이 직접 뽑은 ‘화정’ 1회 최고의 명 장면인 ‘광해와 선조의...

  • [TV쪼개기]...

    OCN '실종느와르M'이 4주째 완성도 높은 수사물로 호평받고 있다....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허들 감독, "강정호, 마이너행 없다"

강정호(28, 피츠버그)가 다시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그러나 클린트 허들 감독은 강정호의 마이너리그행 가능성을 일축했다.피츠버그는 20일(이하...

'호날두 1골 2도움' 레알, 말라가 3-1 격파

 [OSEN=허종호 기자] 레알 마드리드가 승전보를 전하며 바르셀로나와 도망을 허락하지 않았다.레알 마드리드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나홀로 연애중’, 78일 만에 갑자기 끝난 가상연애[종영]

‘나홀로 연애중’, 연애 시작한지 100일도 안됐는데 벌써 끝났다. 연애하는 남녀도 100일 정도는 만나봐야 그나마 서로를 조금 알 수 있는데 78일 만에...

스포츠 핫스타

배영수, 선발등판 전날 구원등판 자청 왜?

"팀에 도움이 못 돼 미안했다". 한화 우완 배영수(34)는 지난 18일 대전 NC전에서 8회 구원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7-6 살얼음 리드를 지키고 있는 상황에서 배영수는 1이닝을 던지며 안타 1개를 맞았지만, 견제 아웃을 잡아내며 공 6개로 이닝을 끝냈다. 9회 권혁에게 마운드를 넘기며 승리의 징검다리를 놓았다. 정규시즌 대전 홈 데뷔전에서...

OSEN FOCUS
극장은 지금!

홍수아, 따뜻한 봄 햇살 만끽...

배우 홍수아가 여유로운 일상을 공개했다. 홍수아는 18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따뜻한 봄 햇살”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