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카라사태’ 이후 성장한 카라, 멤버별 속내는?

[OSEN=요코하마, 황미현 기자] 걸그룹 카라가 일본에서 개최하는 첫 단독 콘서트 '카라시아'를 앞두고 ‘카라사태’ 이후의 성장한 자신의 모습과 그 속내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카라는 지난 14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일본 투어 콘서트 '카라시아'에 앞선 기자회견을 가지고 ‘카라사태’ 이후 행동에 대해 “5명이 매우 소중하다는 것을 알았다. 무엇인가를 결정할 때 깊이 이야기한다. 사소한 것에서부터 중요한 것 까지 5명의 의견을 필히 듣는다”고 전했다.

이어 ‘일본에서 투어를 할 수 있을만큼 성장했는데, 지난 5년간 카라로 살아온 자신에게 특별히 하고 자하는 말이 있느냐’고 묻자 멤버들에게서는 매우 진지한 대답이 돌아왔다.


한승연은 “이 자리까지 오기까지 많은 말실수도 있었고 들을말, 못들을 말 다 듣기도 했지만 이제 웃으며 이야기 할 수 있어서 좋다. 지치는 일 없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맏언니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어 구하라는 “카라의 새 멤버로 들어온 직후부터 4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18살이었던 내가 22살이됐다. 앞자리가 바뀐 것에 대해 여자로서 책임감이 생기고 많이 뿌듯하다. 카라는 많이 성장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카라의 명성만큼 성장하지 못한 것 같아서 한심하고 부끄러울 때도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기자 회견 내내 차분한 모습을 보인 규리는 “멤버 교체 등 여러가지 일이 있었는데 카라가 처음부터 잘 되지 않아 다행이란 생각을 한다. 점점 올라가면서 감사할 줄도 알게 됐으며 일찍 올라가서 일찍 내려오는 것 보다 지금의 카라가 좋다”며 카라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니콜은 “16살때부터 카라를 했다. 원래 성격이 가만히 있지 못하는 성격인데 카라를 하면서 어쩔 수 없이 정착해서 살아가는 법을 배웠다. 그러다보니 주위를 둘러보며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멤버 중 유일한 십대이자 막내인 지영은 귀여움으로 한껏 어필했다. 그는 “15살 때 데뷔해 카라 안에서 졸업을 두 번이나 했다. 내년이면 나이의 앞자리가 바뀌는데 신기하다”며 “이런말 하는 것이 웃기게 들리시겠지만 나름 어른이 되는 것 같다. 면허를 따서 자동차를 운전하기도 한다. 이럴때일수록 자만하면 안된다고 해서 조심하고 있다.(웃음). 어린 나이에 사회 생활을 하다보니 사람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알아간다. 힘들긴 했지만 인생 사는 것이 재미있다”며 엉뚱발랄한 대답을 했다.

한편 카라는 14일 15일 양일간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콘서트를 시작으로 나고야, 오사카, 후쿠오카, 도쿄 등 도시별 2회 공연을 포함해 사이타마현 추가공연까지 총 12회에 걸쳐 13만명 규모의 일본 투어를 펼친다. 카라는 ‘제트코스터 러브’로 해외 걸그룹 사상 최초 오리콘 차트 1위를 기록한 만큼, 12회 공연 티켓을 오픈함과 동시에 전 회 매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goodhmh@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절친악당’ 고준희 “애칭은 젤라틴, 속 다 보인대요” 배우 고준희는 스타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그의 스타일은 여성들에게 늘 관심의...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포브스가 선정한 2015년 가장 많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엘렌 페이지가 커밍아웃 이후 역할에 제한이 있다는 인터뷰를...

  • [Oh!llywood]...

    故휘트니 휴스턴의 딸, 바비 크리스티나 브라운이 아직까지 의식을 차리지...

  • 김성근 감독,...

    한화 강타자 김경언(33)은 6일 일본 요코하마 이지마 치료원으로 떠난다....

  • 칼 빼든 이종운...

    "단순히 실책이 문제가 아니다. 다음에 했던 행동은 선수로서 하지 말아야...

  • ‘선발 안정세’ LG,...

    악몽의 5월을 보낸 LG가 산뜻한 6월 첫 걸음을 뗐다. 여러 요소가...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 [우충원의 유구다언]...

    전파낭비 표현이 그렇게 문제일까?전북 현대 공격수 이동국(36)은 지난...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추신수, 9호 홈런+3안타 폭발 '통산 500타점'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3)가 27일 만에 홈런을 가동하며 3안타로 폭발했다. 개인 통산 500타점의 위업도 세웠다. 추신수는 30일(이하...

'연평해전', 13주년 당일 21만명 동원..160만 돌파 '쾌속'

영화 '연평해전'이 개봉 6일 만에 160만 관객 돌파에 성공했다.30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결과에 따르면 '연평해전'은 지난 29일...

'성적 부진' 히딩크, 네덜란드 감독 사임

2002 한일 월드컵서 한국의 4강 신화를 이룩했던 거스 히딩크(69) 감독이 네덜란드 사령탑에서 물러나게 됐다.네덜란드 축구협회는 30일(한국시간) 공식...

스포츠 핫스타

[인터뷰]'외야 특급' 김호령, "야구 즐거운데...

"야구가 너무 재미있다".KIA 신인 외야수 김호령(22)의 수비는 정평이 나있다. 지난 28일 광주 두산 경기에서 김호령은 몇 개의 호수비를 보여주었다. 0-1로 뒤진 2회초 선두타자 양의지의 우중간으로 빠지는 2루타성 타구를 전력질주해 잡아냈다. 2-1로 아슬아슬하게 앞선 9회말 2사 1,2루에서 허경민의 땅볼 안타때 득달같이 달려와 2루 주자의 홈인을 막았다....

OSEN FOCUS
극장은 지금!

[Oh!쎈 초점]'터미네이터5'...

배우 이병헌이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이하 터미네이터5)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준 가운데, 성공적인 스크린 복귀를 예고했다.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