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각시탈' 주원"시청률 안 나온 작품 아직 못해봐.." 망언?


[OSEN=김나연 기자] 전작 '오작교 형제들'로 시청률 대박을 치며 '시청률의 사나이'로 불리게 된 주원이 "시청률이 안 나온 작품을 아직 못해봤다"는 망언으로 눈길을 모았다.

주원은 23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각시탈'(극본 유현미, 연출 윤성식,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드라마를 촬영 중인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를 전했다.

이날 주원은 시청률에 대한 부담감에 관한 질문에 "시청률이 안되는 작품을 아직 못해봐서..."라는 귀여운 망언으로 운을 떼 웃음을 안겼다.

이어 그는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가 시청률 50%가 나왔는데 '이게 많이 나온건가?' 그랬다. 저는 처음이었으니까 잘 몰랐었는데 시청률이 높으면 좋은 건 사실"이라며 "너무 큰 기대를 하면 스스로 무너질 수 있으니 크게 신경쓰지 않으려 한다. 배우들이 재밌게 하고 작품이 잘 나오면 시청률은 자연스레 따라올 것"이라며 조심스레 자신감을 비쳤다.

주원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종로경찰서 형사에서 이름 없는 영웅으로 변화해가는 드라마틱한 인물 이강토를 연기한다. 이강토는 독립운동을 하다 바보가 된 형 이강산(신현준)을 보며 오직 성공만을 위해 종로경찰서 최고의 순사가 되지만, 형이 죽음을 맞이한 뒤 영웅의 삶을 운명으로 받아들이는 인물이다.

한편 '각시탈'은 허영만 화백의 1974년 동명 만화를 드라마화한 작품이다. 암울했던 일제 강점기인 1930년대를 배경으로 무술에 능한 주인공 이강토(주원)가 일제에 맞서 활약하는 모습을 그려간다. 이미 검증된 허영만 화백의 작품인데다 제작비 100억 원이 투입되며 또 하나의 웰메이드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30일 첫 방송.

nayoun@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