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신화, 4년만의 아시아투어 성황리 피날레..10만명 열광




[OSEN=북경(중국), 이혜린 기자]신화는 현재진행형이었다.

2008년 3월 10주년 콘서트 이후 4년여만에 돌아왔지만 더 뜨거웠고, 무려 14년전에 발표한 댄스곡은 관객들을 벌떡 일어나 몸을 흔들게 했다.

지난 3월 한국에서 뜨거운 환대를 받으며 컴백해 화제를 모은 최장수 그룹 신화가 지난 7일 중국 북경에서 아시아투어 '더 리턴' 피날레 공연을 열고, 아시아에서 역시 신화는 '죽지 않았음'을 입증했다. 서울을 비롯해 중국 상해-광저우, 일본 도쿄-고베, 대만 타이페이, 싱가포르 등 5개국 8개 도시에서 10만명으로 만나는 일정. 그동안 K-POP이 무럭무럭 성장해 '한류'라는 말이 진부해지기까지 했지만, 십년전부터 신화가 차곡차곡 쌓아올린 아시아 한류의 불씨는 여전히 강력했다.

신화의 공연이 열린 북경 완스다중신. 이미 7개 도시를 찍고 여기 도착한 신화는 8000명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무대에 섰다. 신화는 바로 이 무대에서 14년 전 히트곡 ‘으쌰으쌰’부터 지난 3월 발표한 10집 타이틀곡 ‘비너스’까지 신화의 역사를 풀어냈다.

오프닝은 'T.O.P'였다. 가만히 서서 노래를 부르던 신화는 2절이 시작되자 'T.O.P' 안무를 추기 시작했고, 8000개의 주황색 야광봉이 흔들리는 객석은 순식간에 달아올랐다. ‘와일드 아이즈’와 ‘퍼펙트맨’ 등 걸출한 히트곡에 보내는 환호는 한국팬 못지 않았다. '으쌰으쌰'가 흘러나올 땐, 전 관객이 기립해 크게 열광하기도 했다.

멤버들은 한국어로 자유롭게 이야기를 주고 받았고, 중간중간 중국어를 섞어 웃음을 유발했다. 결코 느리지 않은 멤버들의 말에 중국 관객들은 한국어로 답을 하며 '14년 한류'의 위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무대는 '비너스'와 신화의 대표곡 '브래드 뉴'로 끝을 맺었다. 앵콜곡으로 '요(Yo)'와 '오(Oh)'를 선보인 멤버들은 그동안 고생한 스태프를 일일이 호명하고 무대에 불러내며 성공적인 아시아투어를 자축했다. 
 

팬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북경 우다코에 거주하는 마오 진 이엔(여, 27세)씨는 "신화는 너무 오랫동안 좋아해서 이제는 습관이 돼버렸다. 콘서트를 보는 내내 너무 흥분되고, 직접 볼 수 있어서 정말 기분 좋았다"고 말했다. 천진 삔디앙따오에서 온 옌 시(여, 32세)씨는 "'신화방송'을 보면서 더 좋아지고 호감이 생겼다. 신화는 다른 아이돌에 비해 자연스럽고 한결 같은 단합까지 모두 보기 좋다. 콘서트까지 보고나니 더욱 더 좋아진다"고 말했다.

이로써 아이돌 역사를 새로쓴 신화의 10집 활동은 완전히 마무리됐다. 이 공연을 끝으로 4년여만의 컴백 활동을 마친 신화는 당분간 개인 활동에 주력할 예정. 에릭, 김동완, 전진은 연기자로, 이민우와 신혜성은 솔로 앨범으로, 앤디는 후배 그룹 프로듀싱으로 대중과 만날 계획이다. 그래도 '신화방송'을 통해 주기적으로 호흡을 맞출 이들은 매년 한장씩 앨범을 발매하기로 합의한 상태다.

내년부터가 진짜 '게임'이라는 게 신화의 설명. 에릭은 앞서 기자회견에서 "이번 활동은 대박이라기보다는 성공적인 컴백 정도라고 생각한다. 사실 이번 컴백은 워낙 오랜만이라 특수성이 있어 어느 정도 화제가 되리라 예상했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특수성도 없고, 후배들과 경쟁하며 그냥 쭉 가는 거다. 내년부터가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신중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rinny@osen.co.kr
<사진> 신화컴퍼니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