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아 신들린 골반춤에 외국男들 급관심 "이여자?"

[OSEN=이혜린 기자]"저 여자 도대체 누구야?"

전세계적으로 히트친 싸이의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 밑에 다수 달린 댓글이다. 요염한 춤을 추면서도 생글생글 귀여운 얼굴을 하고 있는 현아의 모습에 해외 남성 네티즌들이 큰 관심을 보였다.

현아는 현 가요계에서 가장 '핫'한 섹시 아이콘이다. 똑같은 동작을 해도 현아가 하면 더 섹시해 보인다며 화제고, 해외에서는 그를 아티스트로 성장시킬 장기적인 플랜이 가동 중이다. 그가 지난해 발표한 '버블팝' 뮤직비디오는 당시 최단기간 1천만 조회수를 돌파했고, 현재 3천만 클릭수를 자랑 중이다.


# 현아가 하면, 야하다

현아의 퍼포먼스는 줄곧 선정성 논란에 휘말려왔다. 포미닛의 '거울아거울아'로 활동할 때에는 그가 무대 중앙에 앉아 펼치는 일명 '쩍벌춤'이 도마 위에 오르며 결국 춤을 수정해야 했고, 상큼발랄한 '버블팝' 무대도 골반춤이 문제가 되면서 안무를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힘을 얻기도 했다. 현아는 안무를 수정하는 대신 다른 곡으로 활동했는데, 당시 '왜 현아만 가지고 그러냐'는 의견과 '현아가 하면 더 야하다'는 의견이 크게 대두됐다.


사실 그가 다른 여가수에 비해 더 야한 동작을 하거나, 노출이 심한 건 아니었다. 골반춤은 걸그룹이 자주 쓰는 댄스였고, '버블팝'은 선정적인 이미지의 노래도 아니었다. 그러나 현아의 '느낌'이 남다르다는 게 대중의 반응. 현아의 이같은 매력이 십분 발휘된 것은 비스트의 장현승과 활동한 트러블메이커였다. 무대 위 캣우먼으로 변신한 현아의 모습에 노래는 크게 히트했고, 8개월이 지난 현재도 패러디 단골 소재가 됐다.

그의 무대 중 가장 '핫'했던 건 지난해 엠넷 '투애니스 초이스' 무대. 야외 공연에서 비가 쏟아지자, 핫팬츠 차림으로 '버블팝'을 부르던 그는 하이힐을 벗어던지고 맨발로 춤을 추기 시작했다. 이 공연은 크게 화제를 모으며 섹시한 현아를 알리는데 큰 역할을 했다.

그가 선보이는 섹시함이 남다르자, 일각에서는 기획사에서 일부러 강요를 하는 게 아니냐는 웃지 못할 오해도 생겼다. 그러나 실제로는 음악은 물론이고 의상부터 안무까지 현아의 의견이 가장 많이 반영된다. 자신감 넘치고 파격적인 현아의 모습에 여성팬들도 '워너비'로 삼고 있는 상태.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팬사인회, 팬미팅 등에 가면 여성 팬들이 반 이상을 차지한다"고 밝혔다.

# 세계진출, 장기 계획 가동 중

해외 반응도 크게 다르지 않다. 해외 매체의 현아에 대한 관심은 상당히 높다. 현아는 지난해 미국 음악전문매거진 스핀(SPIN)이 선정한 2011 베스트 팝 싱글 순위에서 아델과 비욘세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영국의 유명 팝 전문 사이트 팝저스티스 닷컴(popjustice.com)에서도 '버블팝'을 ‘송 오브 어 데이(song of a day)’로 선정했고, 영국의 유력 일간지 인디펜던트(independent)와 CBS도 현아를 소개했다. CBS는 “현재 가장 섹시한 무대의 주인공으로서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보도했다.

해외 기자들이 가장 많이 내놓는 분석은 현아에게 뭔가(Something) 있다는 것. 소속사 관계자는 "해외 기자들이 '현아가 자신의 퍼포먼스를 정확히 이해하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그들 역시 정확하게 설명하진 못하지만 현아는 다른 가수에게 없는 뭔가가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현아의 세계진출 프로젝트는 이미 가동된 상태다. 벌써 미국 에이전시, 레이블 등과 수차례 미팅을 가진 상태. 현아의 다음 앨범까지 주시하면서 구체적인 플랜을 짜볼 계획이다. 아직 구체적인 계약을 맺진 않았으나, 관심을 보여오는 곳이 많은 만큼 더 좋은 전략과 기회를 찾아볼 예정.

현아는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해외 진출을 위해서 아직 준비해야 할 것들이 많다. 차근 차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해외에서도 향후 미래를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20살로 평가받는 현아가 글로벌 콘텐츠로서의 역량과 자질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당장의 진출보다는 장기적으로 커 나갈 수 있는 진출 이후의 그림을 짜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rinn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감독 구혜선에 대한 편견? 없으면 허전하죠” 인형 같은 미모의 동안 미녀. 배우 겸 감독 구혜선을 만나 보면 일단 현실감 없는...

  • [서정환의 사자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의 영광과 감동은 벌써 과거지사가 된 것일까. 지난...

  • "유행 넘어...

    이제 여성의 운동은 유행이 아니라 변화의 흐름이다. 일상 속에 스포츠가...

  • [우충원의 유구다언]...

    2015년 K리그 챌린지에 참가하는 서울 이랜드 FC가 적극적인 행보를...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시즌 11호골' 손흥민, 하노버전 평점 8.2...전체 공동 3위

시즌 11호 골을 작렬한 손흥민(레버쿠젠)이 평점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레버쿠젠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독일 하노버 HDI아레나에서 열린...

마쓰자카, 소프트뱅크와 4년간 16억엔 계약

마쓰자카 다이스케가 9년 만에 일본 무대로 돌아온다. 23일 일본 스포츠 전문지 보도에 따르면 마쓰자카는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4년간 총액 16억엔에...

지디X태양 ‘굿보이’ MV, 3일 만에 420만뷰 돌파

YG엔터테인먼트의 힙합 프로젝트 지디X태양(GD X TAEYANG)의 ‘굿 보이(Good Boy)’ 뮤직비디오가 공개 3일 만에 400만뷰를 돌파했다.지난...

스포츠 핫스타

미네소타, 양현종 선택한 이유 '선발진 보강'

실망만 하기에는 이르다. 주어진 여건 속에서 기회에 주목할 시간이다.미국 미네소타 지역 언론인 세인트폴 파이오니어 프레스의 마이크 베라르디노는 23일(이하 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네소타가 한국 출신 왼손 투수인 양현종 포스팅 경쟁에서 승리했다”고 밝혔다. 양현종 포스팅과 관련해 구체적인 입찰 승리 팀이 명시된 것은 미네소타 트윈스가 처음이다.베라르디노는 이어...

OSEN FOCUS
극장은 지금!

‘인터스텔라’, 600만...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터스텔라’가 개봉 17일만에 600만 관객을 돌파, 국내에서 세운 ‘다크나이트 라이즈’ 기록을 넘어서기까지 얼마 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