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간첩 김명민 "이번엔 연기변신 없다..원래 내 모습"


[OSEN=김나연 기자] 출연작들에서 난치병 환자, 마라토너 등 변화무쌍한 연기 변신을 해온 배우 김명민이 차기작 '간첩'에서는 연기 변신이 없을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명민은 22일 오전 11시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간첩'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번에는 역할을 위해 따로 준비할 것 없었다"라며 "변신이랄 게 없다. 맡은 역할에 제 원래 모습이 많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 속 네 배우(염정아, 유해진, 변희봉, 정겨운)와의 호흡이 너무 좋았다. 전 제 역할에 들어가 있었을 뿐 캐릭터는 다른 배우들이 만들어준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전작 '연가시로' 전국 관객 450만을 돌파하며 흥행에 성공한 김명민은 '간첩'의 흥행 예상을 묻는 질문에 "흥행은 하늘만이 안다. 그래서 흥행에 대해 말씀드리기엔 경솔한 것 같다. 정말 열심히 찍었고 추석에게 가족 관객들이 보시기엔 좋을 것이라 자신한다"라며 말을 아꼈다.
김명민은 극중 남파 22년차 간첩으로 머리 회전이 빠르고 말솜씨가 탁월한 간첩들의 리더, 암호명 김과장 역할을 맡았다. 치솟는 남한 물가 탓에 10년 만의 지령이 마냥 귀찮지만 과거 멤버였던 강대리(염정아 분), 우대리(정겨운 분), 윤고문(변희봉 분)을 소집해 작전을 짜게 되고, 그 과정에서 지령도 수행하고 목돈도 챙길 수 있는 기막힌 이중작전을 떠올린다.
한편 '간첩'은 간첩신고보다 물가상승이 더 무서운 '생활형 간첩'들의 작전 수행을 그린 리얼첩보극으로 10년 만에 북의 지령을 받은 간첩들이 지령 수행과 동시에 한탕을 위한 이중작전을 계획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올 추석 개봉 예정.
nayoun@osen.co.kr
<사진> 정송이 기자 ouxou@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