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데렐라' 황석호,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OSEN=파주, 우충원 기자]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신데렐라' 황석호는 환한 미소를 통해 3일 파주 NFC(트레이닝센터)에 입소했다. 런던 올림픽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며 대표팀에 이름을 올린 황석호는 입소 후 가진 인터뷰서 왜 자신이 A 대표팀에 선발됐는지에 대해 궁금한 모습을 보였다.
깜짝 승선한 황석호는 여전히 어리둥절한 모습이었다. 올림픽 대표팀에서도 부상 선수들이 늘어나면서 뒤늦게 기회를 잡았던 황석호는 자신의 장점에 대해서도 말하기 어려워 했다. 기라성 같은 선배들이 많기 때문에 자신은 잘 배워야 한다고만 거듭해서 말했다.
황석호는 "올림픽 대표팀과 A 대표팀 소집은 정말 다른것 같다. 여러가지 생각을 해봐도 정말 설레는 느낌이다"라면서 "곽태휘 등 선배들의 장점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 선배들의 장점을 많이 받아 들여서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홍명보호에서는 인정을 받았지만 황석호 자신이 말한 것처럼 성인무대서는 검증이 확실히 되지 않은 상황. 그는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대표팀에 왜 선발됐는지 아직도 잘 이유를 모르겠다. 열심히 하는 것으로만 선발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아직도 얼떨떨하다"면서 대표팀에 이름을 올린 것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고 있는 상황.
한편 소속팀인 일본 J리그 산프레체 히로시마에서의 반응에 대해 "일본 대표팀에 이름을 올린 선수도 없기 때문에 많은 축하를 받았다. 진심으로 축하해줬기 때문에 더 힘을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10bird@osen.co.kr
<사진> 파주=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천우희 "늘 불쌍하고 어려운 역할? 내 업이려니.."  배우 천우희가 영화에서 매번 존재감이 큰 역할을 맡는 것에...

  • [Oh!llywood]...

    팝스타 비욘세와 아델이 '영향력있는 엄마 50인' 명단에 이름을...

  • [Oh!llywood]...

    故프린스가 생전 남몰래 아프가니스탄 고아들을 도와왔다고 미국 연예매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올랜도 블룸과 팝가수 케이티 페리가 공개적으로 데이트를...

  • [서정환의 사자후]...

    과연 KBL에서 최고가드를 다투는 양동근(35)과 김선형(27)을 한...

  • [허종호의 태클 걸기]...

    전북 현대의 이원화에 금이 갔다. 이제는 이원화 체제에서 제외됐던 선수들을...

  • [조남제의...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최종엔트리 확정이 임박했다.1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