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데렐라' 황석호,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OSEN=파주, 우충원 기자]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신데렐라' 황석호는 환한 미소를 통해 3일 파주 NFC(트레이닝센터)에 입소했다. 런던 올림픽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며 대표팀에 이름을 올린 황석호는 입소 후 가진 인터뷰서 왜 자신이 A 대표팀에 선발됐는지에 대해 궁금한 모습을 보였다.

깜짝 승선한 황석호는 여전히 어리둥절한 모습이었다. 올림픽 대표팀에서도 부상 선수들이 늘어나면서 뒤늦게 기회를 잡았던 황석호는 자신의 장점에 대해서도 말하기 어려워 했다. 기라성 같은 선배들이 많기 때문에 자신은 잘 배워야 한다고만 거듭해서 말했다.


황석호는 "올림픽 대표팀과 A 대표팀 소집은 정말 다른것 같다. 여러가지 생각을 해봐도 정말 설레는 느낌이다"라면서 "곽태휘 등 선배들의 장점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 선배들의 장점을 많이 받아 들여서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홍명보호에서는 인정을 받았지만 황석호 자신이 말한 것처럼 성인무대서는 검증이 확실히 되지 않은 상황. 그는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대표팀에 왜 선발됐는지 아직도 잘 이유를 모르겠다. 열심히 하는 것으로만 선발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아직도 얼떨떨하다"면서 대표팀에 이름을 올린 것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고 있는 상황.

한편 소속팀인 일본 J리그 산프레체 히로시마에서의 반응에 대해 "일본 대표팀에 이름을 올린 선수도 없기 때문에 많은 축하를 받았다. 진심으로 축하해줬기 때문에 더 힘을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10bird@osen.co.kr

<사진> 파주=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입력

    With Star

    보아 "마지막 20대, 알차게 보낼 거예요" 데뷔 15년 차. 인생의 절반을 연예인으로 살고 있는 보아는 아직 가수라는 수식어가...

    • [천일평의 야구장...

      SK 이만수(56) 감독의 팀 운영에 대한 논란이 최근 일어났습니다.이만수...

    • ‘첫 5경기 2승...

      “일단 첫 5경기를 통해 우리 팀이 어떤지 확인해 보겠다. 잘 되면 변화를...

    • [한국프로야구...

      포수가 심판(주심)을 골탕 먹이기 가장 좋은 방법은, 불온하게도 투수의 공을...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요코하마 감독, "J리그보다 K리그 일정이 더 힘들다"

    "J리그 일정보다 K리그 클래식 일정이 더 힘든 것이 아닌가하고 느꼈다."히구치 야스히로 요코하마 F. 마리노스(일본) 감독이 체력 저하로 어려움을 겪고...

    윤석민, 오는 19일 더럼전 등판 예정

    트리플A에서 첫 두 번의 등판을 마친 윤석민(28, 볼티모어)의 다음 등판 일정이 예고됐다. 19일 더럼 불스와의 경기에 등판한다.노포크는 19일 오전...

    ‘예체능’ 미녀파이터 송가연, 주부 박지해에게 완패

    ‘우리동네 예체능’ 미녀파이터 송가연이 주부 박지해와의 겨루기 대결에서 완패했다.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는 예체능...

    스포츠 핫스타

    최경주, RBC헤리티지 2R 단독 선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헤리티지 2라운드가 폭우로 중단된 가운데 '코리안 탱크' 최경주(44, SK텔레콤)가 단독 선두로 껑충 도약했다.최경주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헤드 하버타운 골프 링크스(파71, 710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를 엮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중간합계 5언더파 137타를 적어낸...

    OSEN FOCUS
    극장은 지금!

    배두나-김새론, 칸이 다시...

    영화 '도희야'의 주연 배우들인 배두나, 김새론이 칸과 다시금 인연을 맺는다.이들의 새로운 모습과 조합이 기대되는 영화 '도희야'(정주리 감독)가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