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빅뱅 탑, 영화 촬영 중 손등 부상 '회복 중'







[OSEN=임영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탑(본명 최승현)이 영화 촬영 중 부상을 당했다.

탑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탑은 지난 21일 새벽 영화 ‘동창생’ 촬영 현장에서 격투 신을 촬영하던 중 유리 파편에 오른쪽 손등을 다쳤다. 이날 탑은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마쳤으며 현재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이후 소속사와 영화사는 비상 사태에 돌입, 탑의 안정과 회복에 중점을 두고 스케줄 변경과 연기에 대한 긴급 회의를 소집했다. 하지만 탑은 자신의 부상으로 영화 촬영 일정과 빅뱅의 스케줄에 피해를 줄 것에 대해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탑은 22일 팬들을 대상으로 한 영화촬영 현장 공개 이벤트 외에 다음주부터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약 9주간 ‘2012빅뱅 얼라이브 갤럭시투어’ 공연이 예정되어 있는 상황. 탑은 "몸을 움직이는데 전혀 지장이 없으니 약속된 팬 미팅과 월드 투어 콘서트는 무리 없이 진행하겠다"고 소속사 측에 뜻을 전한 상황이다.

YG 관계자는 "탑은 이번 영화의 경우 감독이 교체되어 촬영이 잠시 중단 되었다가 마 전 촬영이 다시 재개된 만큼 또 다시 주인공인 자신으로 인해 영화 촬영 일정이 늦춰지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안고 있다. 탑이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스케줄을 진행하는 방법을 담당의사와 잘 협의 하겠다"라고 전했다.

plokm02@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