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재영 vs 박시후, 열혈 형사- 꽃미남 살인범 '대결'


[OSEN=최나영 기자] '열혈 형사 vs 꽃미남 살인범.'

15년의 공소시효가 끝난 후 살인참회 자서전으로 스타가 된 연쇄살인범과 그를 법으로는 잡을 수 없는 형사의 끝나지 않은 대결을 그린 배우 정재영, 박시후 주연 영화 '내가 살인범이다'(정병길 감독)가 티저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을 전격 공개했다.

'내가 살인범이다'는 살인참회 자서전으로 스타가 된 연쇄살인범 이두석(박시후)과 미해결 실종사건을 파헤쳐 그를 어떻게든 잡아 넣으려는 형사 최형구(정재영)의 대결을 그린 액션물로 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거친 형사로 변신한 정재영의 강렬한 모습과 아름다운 외모를 가진 연쇄살인범으로 변신한 박시후의 대비되는 비주얼이 눈길을 끈다.

특히 미소를 지은 채 "10명을 죽였습니다. 지금은 용서를 구합니다"라며 참회하고 있는 이두석의 모습과 아직 분을 삭이지 못한 채 "사람을 죽였으면 죄값을 치러야지"라고 분노에 찬 목소리로 말하고 있는 듯한 최형구의 상반된 모습은 15년의 공소시효가 지난 후 다시 만난 두 사람의 끝나지 않은 대결을 예고하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연쇄살인범의 공소시효 만료 뉴스로 시작되는 '내가 살인범이다'의 티저 영상은 15년의 공소시효가 끝나고 2년 후, 자신의 살인일지를 기록한 참회자서전 '내가 살인범이다'를 들고 나온 이두석(박시후)과 그를 쫓는 형사 최형구(정재영)의 본격적인 대결을 예고한다.

자서전을 출간해 스타가 된 연쇄살인범과 법으로는 그를 잡지 못하게 된 형사의 기막힌 만남은 보는 이로 하여금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하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전작 '우린 액션배우다'로 액션 장르의 뛰어난 연출력을 인정받으며 충무로 액션 루키로 떠오른 정병길 감독이 만들어낸 속도감 있는 액션 시퀀스가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오는 11월 개봉.

ny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