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려원-최시원, 교제 의혹 현장..'너무 가까워'


 
[OSEN=전선하 기자] SBS 새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극본 장항준 이지효, 연출 홍성창)에 출연하는 배우 정려원과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연인 느낌 물씬 풍기는 모습으로 촬영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8일 ‘드라마의 제왕’ 제작사에서 공개한 사진에는 정려원과 촤시원이 웃음꽃을 피우며 대화를 나누고 있는 촬영장 모습이 포착됐다. 제작사에 따르면 두 사람은 실제로도 사진 속 분위기만큼 두터운 친분을 자랑하고 있다고.

최근 양평에서 진행된 드라마 촬영에서 정려원과 촤시원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첫 만남 장면을 유쾌하게 완성했다. 두 사람은 쉬는 시간에도 서로 농담을 주고 받으며 늦게까지 이어진 촬영에 밝은 분위기를 이끌었다는 후문.

제작사 관계자는 “평소 두 사람이 대화를 나눌 때는 사이 좋은 친남매를 연상케 한다. 하지만 작품 속에서는 유니크한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커플 포스에 재미까지 선사할 테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드라마의 제왕’은 드라마는 오로지 돈이라고 주장하는 외주제작사 대표 앤서니 김과 드라마는 인간애라고 외치는 신인작가 이고은, 그리고 개성 충만한 톱스타 강현민이 만나 펼치는 좌충우돌 캐릭터 코미디 드라마. 정려원과 최시원과 극중 드라마 작가와 톱스타로 분해 개성 강한 캐릭터를 연기하며 안방극장에 재미를 전달할 예정이다.

sunh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