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영애, “좋은 사람 생겼다” 열애고백



[OSEN=조신영 기자] 배우 김영애가 췌장암 수술 이후의 삶을 고백하며 현재 만나고 있는 사람이 있음을 시인했다.

김영애는 최근 매거진 ‘스타일러 주부생활’ 11월호를 통해 드라마를 통해 보여준 강한 이미지 뒤에 남모를 속사연을 털어놨다.

30%를 넘으며 ‘신드롬’이라 불릴 정도로 큰 인기를 얻었던 MBC 드라마 ‘해를 품은 달’. 그 안에서 김영애는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절대 카리스마를 보여주며 드라마 흥행 고공 행진에 견인차 역할을 해 냈다.

하지만 그 누구도 당시 그가 췌장암으로 고통스러워 한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고통 때문에 오열하는 연기조차 하기 힘들어 허리를 졸라매고 소리를 지르는 연기를 해 냈다는 그녀의 프로 정신은 혀를 내 두를 정도. 췌장암 수술을 한 김영애는 최근에는 SBS 주말드라마 ‘나비부인’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런 그가 지금까지 젊고 아름다운 얼굴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에 대해 말하며 열애를 시인했다. 김영애는 “나는 아직 철이 덜 들었다”고 말하며 “결혼은 안 해도, 친구는 좋다”고 운을 뗐다. 두 번의 이혼으로 마음고생을 겪어야 했던 김영애는 “지금 곁에 큰 오빠처럼, 아빠처럼 나를 걱정해주는 ‘좋은 사람’이 있다”면서 열애 중임을 고백했다.

한편, 암 수술부터 두 번의 이혼심경까지 자신의 솔직한 이야기를 가감 없이 풀어낸 김영애의 인터뷰는 ‘스타일러 주부생활’ 11월호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soso@osen.co.kr
<사진> ‘스타일러 주부생활’ 제공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