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복귀 강호동, 유재석과 정면대결..예능계 재편될까



[OSEN=이지영 기자] 강호동이 세금 관련 논란으로 잠정 은퇴를 결정한 이후, 1년여 만에 국민들의 곁으로 다시 돌아왔다.

유재석과 함께 국민 MC로 지상파 3사를 종횡무진 누볐던 그의 은퇴는 방송계에 큰 충격으로 다가왔고, 그 여파로 한동안 예능계는 큰 혼란을 겪어야 했다.

이 논란이 수습된 후에도 방송계는 여전히 중요한 나사가 빠진 듯 했다. 그의 빈자리는 너무나 크게 다가왔고, 홀로 승승장구할 것 같았던 라이벌 유재석마저도 어쩐지 힘을 잃은 듯 했다.

그 탓일까? 그의 복귀 소문은 방송가의 끊임없는 화젯거리였다. 개편 시기때마다 그의 복귀가 거론됐고, 새로운 프로그램이 기획될 때마다 강호동이라는 이름 석자가 들려왔다.

그런 그가 오랜 침묵을 깨고 드디어 11월 전격 복귀를 결정했다. 복귀 프로그램을 두고 많은 말들이 오갔지만, 결국 그가 선택한 것은 SBS '스타킹'과 MBC '무릎팍 도사'다.

한때 동시간대 MBC '무한도전'과 자웅을 겨뤘던 '스타킹'은 그의 은퇴 후 한자리수 시청률로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았고, 강호동 없는 '무릎팍 도사'는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 MBC는 프로그램을 아예 폐지하기까지 했다.

강호동은 그의 은퇴로 가장 큰 타격을 입었던 두 프로그램을 복귀 무대로 선택한 셈이다.

하지만 이와 함께 강력한 라이벌 유재석에게도 '선전포고'를 하게 됐다. 공교롭게도 두 프로그램 모두 유재석이 터줏대감으로 자리잡고 있는 프로그램과 동시간대 방송되기 때문.

'스타킹'은 유재석을 국민 MC 자리에 올려준 '무한도전'과 맞대결을 펼치며, 수요일에서 목요일로 시간대를 옮긴 '무릎팍 도사'는 KBS '해피투게더'와 맞붙게 됐다. 특히 유재석이 맡고 있는 프로그램 모두 동시간대 1위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있는 프로그램이라 강호동의 도전이 순탄하지 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선의의 경쟁자가 있어야 성장도 있는 법. 다시 안방에서 보게 된 두 사람의 멋진 대결에 시청자들 역시 반가움과 기대를 보내고 있다.

bonb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