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은지, "'응칠' 키스신에 주변 사람들 멘붕"



[OSEN=전선하 기자]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정은지가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7'에 등장한 키스신 장면을 본 주변 사람들의 깜짝 놀란 반응을 공개했다.

정은지는 30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서 "걸그룹인데 드라마 속 캐릭터는 33살이었고 입도 거칠고 해서 주변 사람들이 한 마디로 멘붕이 왔다고 하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정은지는 "아빠가 해외에 계시는데 국제전화가 왔다"며 "아빠가 흥분상태로 '허락도 안 받고 계단에서 지금 뭐하는 짓이냐'고 하셨다"며 "딸이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그런 모습을 보인 것에 놀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아빠 외에도 에이핑크 멤버들의 반응 역시 놀라움의 연속이었다고. 정은지는 "막내의 경우 '걸그룹 멤버인데 어떻게 그럴 수 있냐'며 눈물까지 보였다"고 소개했다.

이 같은 반응은 소속사 대표 역시 마찬가지였다.  정은지는 "대표님이 '헐'이라는 한 단어가 담긴 짧은 문자를 보낸 뒤 전화를 해서 '연기하라고 보냈더니, (놀라서) 껐다'고 말씀하시더라"며 "집중해서 그랬다고 해명했다"고 설명했다.

sunh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