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무자식' 이상우, 임신 시킨 엄지원에 "두 집 살림 못해"


[OSEN=강서정 기자] '무자식 상팔자'의 이상우가 임신 시킨 엄지원에게 크게 상처를 줬다.
4일 방송된 JTBC 주말특별기획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극본 김수현, 연출 정을영) 4회분에서는 소영(엄지원 분)은 자신을 임심 시킨 전 연인 인철(이상우 분)을 만나는 내용이 그려졌다.
소영은 전날 밤에 아기의 아버지인 전 연인 인철에게 전화가 온 것에 신경이 계속 쓰였다.
결국 소영은 인철에게 연락해 만났다. 인철은 소영의 배를 보고 할 말을 잃은 듯 한참 동안 말을 못하다가 돌아가려고 했지만 결국 발길을 돌려 소영과 대면했다.
소영은 인철에게 "하인철과 상관없는 내 선택이었다"고 당당하게 말했지만 인철은 패닉에 빠졌다. 인철은 임신한 소영과 헤어지고 다른 여자와 한 상태였기 때문. 당시 소영은 낙태를 한다고 했지만 결국 하지 않고 키웠다.
인철이 두 집 살림을 못한다고 하자 소영은 어이 없는 웃음을 지으며 집으로 돌아갔다.
집에 돌아온 소영은 엄마 지애가 입양시키자고 하자 크게 분노하며 사라져버린다고 협박했다. 지애도 화가 나는 건 마찬가지. 모녀는 계속해서 대치상태를 이어갔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무자식 상팔자'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온주완에게 #조보아 #남궁민아 그리고 #마동석이란? "배우로서 현장 분위기는 책임져야죠"최근 SBS 주말극 '미녀...

  • [Oh!llywood]...

    할리우드 이슈메이커 린제이 로한이 거짓 임신을 했던 것으로...

  • [Oh!llywood]...

    테일러 스위프트가 각종 비난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여전히 톰 히들스턴과...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메릴 스트립이 영화 '메리 포핀스 리턴즈'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