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드라마의 제왕’ 김명민, 드라마 편성 성공 ‘패자의 역습’



[OSEN=박정선 인턴기자] '드라마의 제왕'의 김명민이 결국 드라마 ‘경성의 아침’ 편성을 따내며 판세 뒤집기에 성공했다.

1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극본 장항준, 연출 홍성창) 5회에서 앤서니김(김명민 분)은 드라마국 김 부국장을 찾아가 “부국장님 편이 되겠다. 남 국장을 쫓아 내고 국장 자리에 앉도록 해 주겠다”고 말했고 그동안 ‘우아한 복수2’ 편을 들던 부국장은 하루 아침에 돌변, 앤서니김이 제작하는 ‘경성의 아침’이 편성을 받을 수 있게 힘을 썼다.

이어 앤서니김은 김 부국장 이외에도 방송국 사장을 꾀어내 ‘우아한 복수2’를 편성하려던 드라마국 남 국장(권해효 분)의 의지를 꺾게 만들었다.

사장실을 나온 앤서니김과 남 국장은 옥상에서 주먹 다짐을 했고 남 국장은 “착각하지 말라. 이건 단지 ‘경성의 아침’이란 작품이 아까워서다”고 말했고 앤서니김은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이제 한 배를 탄 거다”며 “드라마국 의지로 쫓겨난 이고은(정려원 분)작가를 다시 복귀시키겠다”고 통보했다.

한편 ‘우아한 복수2’ 편성에 실패한 제국기획 대표 오진완(정만식 분)은 “게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마지막에 웃는 사람이 이기는 거다”라고 읊조리면서 앤서니김을 몰락시킬 새로운 음모를 준비하며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mewolong@osen.co.kr

<사진> '드라마의 제왕' 방송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