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보고싶다’, 욕먹어도 성폭행 다룬 이유 있었네

[OSEN=표재민 기자] MBC 수목드라마 ‘보고싶다’가 극이 진행될수록 비난을 감수하고 성폭행 소재를 다룬 이유가 공감을 사고 있다.

‘보고싶다’는 어린시절 풋풋한 감정을 교류한 한정우(박유천 분)와 이수연(윤은혜 분)이 하나의 사건을 겪은 후 헤어졌다가 14년이 지난 다음에 다시 만나면서 숨바꼭질 같은 사랑을 하는 멜로 드라마다.

이 드라마는 수연이 정우를 납치하려는 일당한테 성폭행을 당한 후 큰 상처를 받는 내용이 지난 14일 방송된 3회에서 그려진 후 소재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제작진은 논란을 어떻게든 피하기 위해 직접적인 묘사는 하지 않았지만 시청자들은 여중생이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끔찍하다는 반응이 지배적이었다.


이후 지난 25일 방송된 4회는 성폭행범 강상득(박선우 분)이 딸이 성폭행을 당한 후 사망한 것으로 알고 있는 수연의 모친(송옥숙 분) 앞에서 뻔뻔하게 행동하며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또한 피해자인 수연이 14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후 상득과 마주친 후 소스라치게 놀라거나 낯선 남자와 가벼운 신체 접촉만으로도 악몽에 시달리는 모습은 아무리 시간이 흘러도 씻기 힘든 성폭행 피해자들의 상처를 고스란히 대변했다.

정우가 사랑했던 여자를 지켜주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14년이라는 시간을 힘들게 보낸 것도, 수연 모친이 딸을 잃은 슬픔을 딛고 정우에게 “산 사람은 살아야 한다”고 잊으라고 조언을 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그려졌다.

때문에 극 초반 소재가 자극적이라고 지적했던 일부 시청자들의 목소리는 눈에 띄게 가라앉은 상태. 성폭행 피해자와 가족들의 상처를 조명하고 낮은 처벌 수위에 대한 문제를 지적한다는 점에서 이 드라마는 사회문제에 경종을 울리는 드라마로 평가받고 있다.

‘보고싶다’의 한 관계자는 최근 OSEN에 “‘보고싶다’는 정통멜로를 다루고자 하는 기획의도와 성폭행 피해자와 그 가족들의 상처를 짚음으로써 성폭행범에 대한 처벌 수위가 낮은 한국사회의 솜방망이 처벌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의미에서 제작됐다”면서 “초반 성폭행을 연상하게 하는 장면이 논란이 될 것을 예상하고 연출에 상당히 많은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폭행 소재 자체가 논란이 된 것은 시청자들이 그만큼 받아들이기 어려운 소재였던 것 같다”면서 “향후 성폭행을 당한 수연과 주변인물들이 어떻게 상처를 극복하고 사람을 통해 구원받는지에 대한 이야기도 그려지게 되면 왜 이 드라마가 성폭행을 소재로 다뤘는지 더욱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jmpyo@osen.co.kr

<사진> MBC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감독 구혜선에 대한 편견? 없으면 허전하죠” 인형 같은 미모의 동안 미녀. 배우 겸 감독 구혜선을 만나 보면 일단 현실감 없는...

  • [서정환의 사자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의 영광과 감동은 벌써 과거지사가 된 것일까. 지난...

  • "유행 넘어...

    이제 여성의 운동은 유행이 아니라 변화의 흐름이다. 일상 속에 스포츠가...

  • [우충원의 유구다언]...

    2015년 K리그 챌린지에 참가하는 서울 이랜드 FC가 적극적인 행보를...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시즌 11호골' 손흥민, 하노버전 평점 8.2...전체 공동 3위

시즌 11호 골을 작렬한 손흥민(레버쿠젠)이 평점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레버쿠젠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독일 하노버 HDI아레나에서 열린...

지디X태양 ‘굿보이’ MV, 3일 만에 420만뷰 돌파

YG엔터테인먼트의 힙합 프로젝트 지디X태양(GD X TAEYANG)의 ‘굿 보이(Good Boy)’ 뮤직비디오가 공개 3일 만에 400만뷰를 돌파했다.지난...

마쓰자카, 소프트뱅크와 4년간 16억엔 계약

마쓰자카 다이스케가 9년 만에 일본 무대로 돌아온다. 23일 일본 스포츠 전문지 보도에 따르면 마쓰자카는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4년간 총액 16억엔에...

스포츠 핫스타

미네소타, 양현종 선택한 이유 '선발진 보강'

실망만 하기에는 이르다. 주어진 여건 속에서 기회에 주목할 시간이다.미국 미네소타 지역 언론인 세인트폴 파이오니어 프레스의 마이크 베라르디노는 23일(이하 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네소타가 한국 출신 왼손 투수인 양현종 포스팅 경쟁에서 승리했다”고 밝혔다. 양현종 포스팅과 관련해 구체적인 입찰 승리 팀이 명시된 것은 미네소타 트윈스가 처음이다.베라르디노는 이어...

OSEN FOCUS
극장은 지금!

‘인터스텔라’, 600만...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터스텔라’가 개봉 17일만에 600만 관객을 돌파, 국내에서 세운 ‘다크나이트 라이즈’ 기록을 넘어서기까지 얼마 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