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동엽? 김병만?..2012 연예대상, 입맛 다셔도 될까요


[OSEN=윤가이, 표재민, 전선하 기자] 연말 연예대상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다사다난했던 2012년 예능가, 수년째 대상 단골 후보였던 국민 MC 강호동의 공백이 더 크게 느껴지는 시상식 시즌, 과연 3사 대상 트로피의 주인공은 누구일까.
2012년 연예대상은 그 어느 해보다도 대상 주인공을 가늠하기 힘들다는 게 방송가 안팎의 공통된 시선이다. 수년 째 연말이면 투톱 강호동과 유재석이 과연 3사에서 몇 개의 대상 트로피를 나눠 갖게 되는지가 관심사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던 게 현실이다. 물론 이경규나 김병만 신동엽 등을 포함 해마다 여러 명의 선수들이 대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지만 워낙 두 국민 MC들의 입지가 독보적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만큼은 다소 다른 양상을 띠는 분위기다. 지난해 말, 잠정은퇴를 선언했던 강호동이 1년 넘게 공백을 가지면서 대상 후보 라인업에도 변화가 감지된다. 강호동이 빠졌다고 해서 유재석의 독식도 아닌데다 늘 2인자로 물러나야 했던 여러 후보들에게도 폭 넓은 가능성이 열렸다.
KBS 신동엽이냐, 변수냐
KBS는 오는 22일 열릴 시상식 당일까지도 대상 후보를 공식 발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시상식 개최일을 앞두고 일주일 혹은 그 이전에 미리 대상 후보를 발표하고 시청자들의 관심을 고조시키던 예년과는 다른 모습이다. 이는 지난해 연예대상에서 KBS가 개인 후보자를 발표해놓고 '1박2일'에 단체 대상을 안긴 후 기준과 명분에 대한 여론의 뭇매를 맞은 것이 원인이 된 듯 보인다. 따라서 KBS는 시상식 생중계 때나 대상 후보를 발표할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이전에 유출되거나 사전 발표하는 것으로 방향이 바뀔 가능성도 물론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올해 활약상을 놓고 대상 후보를 유추해보면 신동엽 김준호 이수근 유재석 이경규 등으로 압축된다.
방송가는 물론 네티즌 사이에서도 올해 KBS 연예대상의 가장 유력한 대상 주인공은 신동엽이다. 신동엽은 올해 '불후의 명곡'을 비롯 '안녕하세요'에서 꾸준히 활약하며 각 프로그램들이 동시간대 강자로 자리매김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올해만큼은 신동엽에게도 대상의 영광이 돌아갈지 모른다는 게 예능국 관계자들의 조심스러운 전망.
이 밖에도 '개그콘서트'와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해피투게더 시즌3', '인간의 조건' 등을 통한 김준호의 총천연색 활약상과 KBS 기여도를 부정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수근 역시 '해피선데이-1박2일'과 '승승장구'에 고정으로 머물면서 KBS에서도 충신 중에 충신으로 꼽히는 한명이다. 물론 JTBC나 케이블 채널의 프로그램에도 출연했지만 KBS 프로그램에 대한 애착과 충성심을 끝까지 지켰기 때문이다.
오히려 예년과 달리 이번 KBS 연예대상에서는 이경규와 유재석의 입지가 줄어들 것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전망. 두 사람은 각각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과 '해피투게더 시즌3'의 터줏대감으로 존재감을 드러냈지만 시청률 성적을 포함한 기여도나 활약도 면에서 앞서 거론한 유력 후보들에 비해 비교적 떨어진다는 게 그 이유다.

MBC 유재석이냐, 제 2의 인물이냐

MBC 예능 프로그램은 올해 ‘흑역사’로 불릴 만큼 침체기였다. 노조의 파업으로 간판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24주 동안 결방한 것이 가장 컸다. ‘무한도전’이 도전을 멈추자 MBC 예능국이 얼어붙은 듯한 인상을 남겼다.
게다가 세밑은 폐지 칼바람이 불었다. 경쟁력 하락이 이유였다. 저조한 시청률로 고전하던 8년 장수 토크쇼 ‘놀러와’가 단숨에 없어졌다. 월화시트콤 ‘엄마가 뭐길래’도 폐지됐다. ‘최강연승 퀴즈쇼Q’ 역시 내년초에 안방극장에서 퇴장한다.

차려놓은 밥상이 허술하기에 막강한 대상 후보는 없다. 그래도 유재석과 박명수는 대중적인 인기나 올해 MBC 공헌도를 비춰봤을 때 대상을 받을 만 하다는 평가다.
유재석은 ‘무한도전’ 300회와 비록 폐지 결정이 났지만 ‘놀러와’ 400회를 이끈 주역이다. ‘무한도전’이 24주 연속 장기 결방의 후유증 없이 하반기를 훌륭히 마칠 수 있었던 것도 유재석 덕에 가능했다. 또 그는 저조한 시청률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놀러와’를 지켰다. 국민 MC로 불리며 그 누구보다도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매년 강호동과 함께 연예대상을 받아도 무리가 없는 최고의 MC다.

박명수는 올해 쓰러져가는 MBC 예능 프로그램을 받쳐준 든든한 기둥이었다. 현재 출연 중인 프로그램만 ‘무한도전’을 비롯해 ‘일밤-나는 가수다2’, ‘일밤-매직콘서트 이것이 마술이다’, ‘최강 연승 퀴즈쇼 Q’ 등 4개나 달한다. 여기에 지난 14일까지 출연했던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 ‘코미디에 빠지다’까지 포함하면 가히 MBC 직원 수준이다. 물론 ‘무한도전’ 외에 진행 중인 프로그램의 시청률은 낮지만 공헌도만큼은 최고다.

MBC는 현재까지 연예대상에서 인물과 작품을 따로 구분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에는 작품인 ‘나는 가수다’가 수상했다. 거슬러 올라가면 2007년에도 이순재와 ‘무한도전’이 공동 대상을 받았다. 올해 역시 인물이 아닌 작품에 줄 가능성이 없지 않다.

작품이 받게 되면 가장 가능성이 높은 것은 아무래도 ‘라디오스타’다. ‘라디오스타’는 ‘무한도전’이 결방되는 동안 MBC 예능국의 구멍을 훌륭히 채웠다. 김구라의 하차에도 불구하고 김국진, 윤종신, 유세윤, 규현은 독한 토크쇼 ‘라디오스타’의 재미를 잘 살렸다.
24주 연속 결방의 아쉬움이 있긴 하지만 ‘무한도전’ 역시 작품이 대상을 받게 되면 빼놓을 수 없는 후보이며, 토요일 심야 시간대 최강자 ‘세바퀴’도 꾸준히 높은 시청률이 나온다는 점에서 대상을 받을 만 하다.

SBS, 김병만의 기적은 이뤄질까
올 한 해 SBS 예능프로그램을 빛낸 주인공으로는 개그맨 김병만, 유재석, 이경규를 꼽을 수 있다. 이들은 예능인 개인으로 발군의 활약을 펼친 것은 물론 이 같은 면을 프로그램의 인기로 연결시키며 올 한 해 SBS에 효자노릇을 톡톡히 했다.
그중에서 김병만은 SBS 연예대상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는 주인공이다. ‘정글의 법칙’ 시리즈를 중심에서 이끌며 아프리카, 파푸아, 바누아투, 시베리아, 마다가스카르까지 시리즈를 연이어 성공시킨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김병만이 보인 탁월한 리더십과 끈기, 성실성이 ‘정글의 법칙’ 성공요인으로 꼽히며 그의 대상 수상 가능성을 높이는 이유. 또한 이러한 성실성이 대중에 어필하는 면도 커 기대해 볼 만 하다는 평을 이끌어낸다.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을 이끄는 선장 유재석도 대상 후보로 지목되기에 손색이 없는 주인공이다. 특히 올해 ‘런닝맨’이 경쟁자인 KBS 2TV ‘해피선데이’를 제치고 일요예능에서 우위를 점하며 SBS 간판 예능으로 우뚝 섰기에 대상 강력한 대상 후보로서 이견이 없는 상황.
‘힐링캠프’의 든든한 맏형 이경규도 대상을 노리는 주인공이다. 특히 올해 대선의 해를 맞아 ‘힐링캠프’에 박근혜, 문재인, 안철수 등 유력 대선 주자들이 연달아 출연하며 프로그램 인지도가 급상승한 요인 역시 이경규에게 유리한 측면. 최근 들어 ‘힐링캠프’ 시청률이 하락하며 KBS 2TV ‘안녕하세요’에 밀리고 있지만, MBC ‘무릎팍도사’가 없는 사이 대표 토크쇼로 자리매김한 공을 인정받을 만하다는 평가다.
osensta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아늑한 2NE1 떠나 전쟁터로"…산다라박의 제3의 인생 산다라박이 본격적인 홀로서기에 나선다. 음악 영화 '원스텝'을 통해서다. 첫 스크린...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 [오!쎈분석]...

    새로운 색깔로 경기에 임했다. 그러나 변화가 계속됐고 그 중심은 결국...

  • [시리아전] '승리...

    원하던 승전보를 전했다. 월드컵 본선 티켓이 주어지는 2위 자리도...

  • [시리아전]...

    승리는 했다. 그러나 화끈한 공격, 여유있는 운영, 안정적인 수비는...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