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강예빈, 한밤 클럽에서 이렇게 입고 논다


[OSEN=박지언 인턴기자] 방송인 강예빈이 요염한 클럽 파티녀로 변신했다.
강예빈은 17일 오전 자신의 미투데이에 "홍대 클럽에 왔어요. 6년 만에 와보네요. '막돼먹은 영애씨' 촬영 때문에 왔는데 그냥 놀러 온거면 좋겠다. 음악이 신이 나요"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강예빈은 몸매의 굴곡을 강조한 화려한 반짝이 원피스와 풍성한 퍼 재킷을 입고 클럽 의자에 앉아있다. 특히 강예빈의 관능적인 눈빛과 어우러진 요염한 자태는 섹시한 매력을 한 층 돋보이게 한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이런 상태로 클럽 가면 그날의 여왕이 될 듯", "실제 클럽에 저런 언니들은 없다는 불편한 진실", "강예빈씨 정말 요염하네요", "얼굴과 몸매. 당신은 진정한 승리자"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예빈은 tvN 리얼 다큐멘터리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1'에서 풍만한 몸매와 함께 자연스러운 스킨십과 백치미로 주변 남성 직원들을 사로잡는 강예빈 역을 맡았다.
prada@osen.co.kr
<사진> 강예빈 미투데이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박형식 “군대? 로망 전혀 없어요..학교졸업 후 갈 계획” 젊은 남자배우들의 ‘품귀’ 속에 박형식은 말 그대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