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완선, 시원히 벗고 "난 야한 여자 아냐"


[OSEN=강서정 기자] 가수 김완선이 섹시한 매력을 폭발시켰다.
김완선은 30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의 '희극 여배우들' 코너에 정경미의 바통을 받아 등장했다.
이날 김완선은 가슴 라인을 과감하게 노출한 파격적인 드레스를 입고 나와 "저는 눈이 무섭고 야한여자가 아닙니다. 제 눈은 맑고 초롱초롱한 편입니다"며 섹시한 눈빛을 선보였다.
이어 "저는 이 자리를 빌어서 저에 대해 오해하고 있는 분들을 고소하려 합니다"며 "사람들은 저를 보고 얘기합니다. 술에 취한 눈 같다. 요염하다. 섹시하다. 야하다. 이게 야합니까"라며 섹시한 눈빛에 이어 섹시한 포즈를 취했다.
김완선의 섹시 매력폭발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김완선은 "머리 넘길 때도 그렇다. 나는 그냥 머리를 넘기는 건데"라고 요염하게 머리를 넘기며 "이게 야합니까"라고 방청객의 동의를 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완선은 "저 사실은 귀여운 여자입니다. 제가 얼마나 귀여운지 보여드리겠다"며 일 더하기 일은 귀요미 애교를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김완선은 "내년에는 한 남자의 귀요미가 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2TV '개그콘서트'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