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YG "다코타 패닝 연락온 건 사실..일정상 다음 기약"


[OSEN=임영진 기자] 지드래곤의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가 "다코타 패닝과 지드래곤의 만남은 두 사람의 일정이 맞지 않아 다음을 기약하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5일 밝혔다.
YG 측 관계자는 이날 오후 OSEN과 전화 통화에서 "다코타 패닝이 평소 지드래곤의 팬이었다며 한국 에이전시를 통해 연락을 왔던 것이 사실"이라며 "지드래곤 역시 다코타 패닝의 팬으로 일정을 조정했으나 결국 시간이 맞지 않아 다음에 만나기로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코타 패닝이 직접 전화를 해온 것 처럼 알려졌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한국 에이전시를 통해 커뮤니케이션을 한 것"이라고 바로 잡았다.
한편 다코타 패닝은 동생 엘르 패닝과 5일 오전 광고 촬영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들은 한국에서 광고 촬영 외에 매체와 인터뷰, 각종 행사 등에 참여할 예정이다.
plokm02@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역도요정' 남주혁 "신인상? 솔직히 욕심났죠" '현실남친'의 정석, 남주혁. 이젠 거기에 연기력까지 훌쩍 성장한 배우다. 그에게...

  • [Oh!llywood]...

    가수 머라이어 캐리의 전 남편으로 유명한 닉 캐논이 루푸스 병으로 병원에...

  • [Oh!llywood]...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96세 팬을 위해 집에 직접 방문하는 깜짝...

  • [Oh!llywood]...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때 아닌 사망설로 곤혹을 치뤘다.지난...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