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YG "다코타 패닝 연락온 건 사실..일정상 다음 기약"


[OSEN=임영진 기자] 지드래곤의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가 "다코타 패닝과 지드래곤의 만남은 두 사람의 일정이 맞지 않아 다음을 기약하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5일 밝혔다.
YG 측 관계자는 이날 오후 OSEN과 전화 통화에서 "다코타 패닝이 평소 지드래곤의 팬이었다며 한국 에이전시를 통해 연락을 왔던 것이 사실"이라며 "지드래곤 역시 다코타 패닝의 팬으로 일정을 조정했으나 결국 시간이 맞지 않아 다음에 만나기로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코타 패닝이 직접 전화를 해온 것 처럼 알려졌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한국 에이전시를 통해 커뮤니케이션을 한 것"이라고 바로 잡았다.
한편 다코타 패닝은 동생 엘르 패닝과 5일 오전 광고 촬영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들은 한국에서 광고 촬영 외에 매체와 인터뷰, 각종 행사 등에 참여할 예정이다.
plokm02@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프로듀스101' 김소희 "전소미는 춤선생, 배려심 많아" '프로듀스 101'의 김소희(21)는 잔혹한 서바이벌을 견디기에는 다소...

  • [Oh!llywood]...

    팝가수 비욘세의 신곡에 남편 제이지의 불륜을 암시하는 가사들이 포함돼 있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UN에서 환경보호와 관련된 연설을...

  • [Oh!llywood]...

    캐나다 출신 미국 가수 저스틴 비버가 선배 가수 프린스 애도...

  • [서정환의 사자후]...

    과연 KBL에서 최고가드를 다투는 양동근(35)과 김선형(27)을 한...

  • [허종호의 태클 걸기]...

    전북 현대의 이원화에 금이 갔다. 이제는 이원화 체제에서 제외됐던 선수들을...

  • [조남제의...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최종엔트리 확정이 임박했다.14일...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