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욕심 버린 기성용, 스완지 FA컵 탈락 직전 구출



[OSEN=허종호 기자] 욕심을 버린 기성용(24)이 스완지 시티를 패배에서 구해냈다.

기성용은 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스완지에 위치한 리버티 스타디움서 열린 2012-2013 잉글랜드 FA컵 3라운드(64강) 아스날과 홈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시즌 2호 도움을 기록했다. 기성용은 후반 41분 대니 그레이엄의 극적인 동점골을 도와 스완지 시티의 2-2 무승부를 이끌었다.

욕심을 버린 결과물이었다. 기성용은 코너킥 상황에서 자신에게 공이 오자 슈팅을 시도할 수 있음에도 자신보다 골대에 가까운 그레이엄에게 공을 내줬다. 그레이엄은 기성용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아스날의 골망을 흔들었다.

아스날에는 다잡은 승리를 놓치게끔 만든 어시스트였다. 뒤쪽에 있던 기성용에게 공이 흘러간 탓에 아스날 수비진과 골키퍼는 미처 그레이엄을 예상하지 못했다. 또한 기성용의 위치가 얼마든지 슈팅으로 연결할 수 있는 곳이었던 만큼 그레이엄에게는 절호의 기회가 만들어졌다.

기성용의 도움은 시즌 2호다. 바로 전 경기였던 지난 2일 아스톤 빌라전에서도 기성용은 극적인 동점골을 이끌어 냈다. 후반 50분 그레이엄의 동점골을 도운 것. 비록 영국 언론 '스카이스포츠'의 평점은 6점에 머물렀지만, "신선한 발놀림"이라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무엇보다 인상 깊었던 것은 문전에서 자신보다 확실한 슈팅을 시도할 수 있는 선수에게 골을 내주는 행동이다.

기성용은 스완지 시티 이적 직후 자신의 본래 포지션을 떠나 중앙 수비수를 오가며 궂은 일을 소화했다. 기성용의 이러한 모습은 미카엘 라우드럽 스완지 시티 감독의 신뢰를 이끌어냈다. 반 시즌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자신보다 팀을 우선시 하는 기성용의 행동은 이제 팀 동료들을 감동시키기에 충분할 것이다.

sports_narcotic@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