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시즌 2호 도움' 기성용, 공·수 겸장 돋보였다





[OSEN=허종호 기자] 기성용(24, 스완지 시티)이 공·수 겸장의 모습으로 아스날전에서 활약했다.

기성용은 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스완지에 위치한 리버티 스타디움서 열린 2012-2013 잉글랜드 FA컵 3라운드(64강) 아스날과 홈경기에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기성용은 후반 41분 대니 그레이엄의 동점골을 도우며 스완지 시티의 2-2 무승부를 이끌었다. 스완지 시티를 패배 직전에서 구해낸 절묘한 어시스트였다.

이날 기성용은 자신에게 주어진 임무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상대가 강팀으로 분류되는 아스날인 만큼 수비에 힘을 더함과 동시에 좀 더 많은 움직임을 선보여 공격진에도 힘을 보탰다. 기성용은 날카로운 전진 패스는 물론 상대의 패스와 침투를 차단하는 등 공·수 겸장의 모습으로 아스날을 괴롭혔다.

기성용의 존재로 스완지 시티는 공격과 수비의 균형을 맞출 수 있었다. 문전에서의 슈팅 기회는 아스날에 밀렸지만, 중원에서의 주도권과 전체 점유율은 대등한 모습을 보였다. 기성용이 공격과 수비 둘 중 하나만 치중했다면 나올 수 없는 접전이었다.

기성용은 단순히 공·수 밸런스를 맞추는데 그치지 않았다. 후반 41분 그의 진가가 나왔다. 기성용은 코너킥 상황에서 먼 포스트 근처에 있던 자신에게 공이 오자, 당황하지 않고 자신보다 골대에 가까운 그레이엄에게 공을 내줬다. 그레이엄은 기성용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즉시 슈팅으로 연결, 아스날의 골망을 갈랐다.

기성용의 침착함과 이타심이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기성용이 당황해 슈팅으로 연결했다면 자신의 앞에 있는 수비수들에 맞고 득점이 무산될 수도 있었다. 하지만 기성용은 흔들리지 않는 평점심으로 상황을 파악, 자신보다 그레이엄의 득점 가능성이 높자 즉시 공을 내줬다. 욕심을 버린 이타심이 없다면 불가능한 모습이었다.

sports_narcotic@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