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우치', 성동일 때문에 웃는다


[OSEN=정유진 기자] 배우 성동일이 코믹한 연기로 전개 상 무거울 수 있는 극의 흐름에 깨알같은 웃음을 선사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전우치'에서는 강림(이희준 분)의 계략으로 누명을 쓰게 되는 전우치(차태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계속해서 누명을 쓰게 되는 전우치의 사정으로 인해 극의 분위기는 무거울 수 밖에 없는 상황. 그러나 봉구(성동일 분)는 여전히 특유의 코믹한 캐릭터로 균형을 유지했다.

그는 좌상(김병세 분)의 딸의 얼굴에 곰보자국을 만들고 돌아온 전우치와 함께 경박스러운(?) 모습으로 폭소를 터뜨리는가 하면 궁 안과 밖 여기저기를 쏘다니며 전우치에게 필요한 정보들을 모아왔다.

이날 봉구의 가장 큰 활약은 전국 세곡선(조세 창고)의 상황을 살펴보기 위해 축지법을 사용한 것. 전우치는 봉구의 몸에 부적을 붙여줬고 못마땅해 하던 봉구는 이내 땅 위를 달리며 축지법을 만끽했다.

그러나 좋아하는 것도 잠시. 이내 축지법을 멈추는 방법을 모른다는 것을 깨달은 그는 하루 종일 축지법을 쓰다 요란한 모습으로 집에 돌아와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김병세, 김갑수 등 중년 배우들의 진중한 연기가 '전우치'에 무게감을 더해 준다면 성동일의 다소 가벼운 캐릭터 연기는 시청자들에 웃음을 자아내며 코믹 활극 '전우치'를 '전우치' 답게 만들고 있다.

eujenej@osen.co.kr

<사진> '전우치'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