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해투3' 효연 "나는 연습생때만 인기가 많았다" 털털


[OSEN=황미현 기자] 그룹 소녀시대의 효연이 "나는 연습생때만 인기가 많았다"고 돌발 발언해 털털한 매력을 과시했다.
17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댄싱퀸 특집으로 방송, 김완선, 백지영, 윤아, 유리, 티파니, 효연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자리한 효연은 MC 유재석에 "전성기가 언제였느냐"는 질문을 받고 "나는 전성기를 잘 모르겠다. 나는 연습생때만 인기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윤아는 "효연은 연습생계의 연예인 이었다. 연습생 때부터 팬들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효연은 "연습생 생활을 오래 한 후 데뷔했는데 연습생 때 만큼의 인기를 얻지 못했다. 실력은 문제가 없다고 자부했다"고 말했고 "무엇이 문제인 것 같냐"는 추가 질문에 자신의 얼굴을 가르켜 털털한 매력을 과시했다.
goodhmh@osen.co.kr
<사진> 해피투게더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