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해투3' 효연 "나는 연습생때만 인기가 많았다" 털털


[OSEN=황미현 기자] 그룹 소녀시대의 효연이 "나는 연습생때만 인기가 많았다"고 돌발 발언해 털털한 매력을 과시했다.
17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댄싱퀸 특집으로 방송, 김완선, 백지영, 윤아, 유리, 티파니, 효연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자리한 효연은 MC 유재석에 "전성기가 언제였느냐"는 질문을 받고 "나는 전성기를 잘 모르겠다. 나는 연습생때만 인기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윤아는 "효연은 연습생계의 연예인 이었다. 연습생 때부터 팬들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효연은 "연습생 생활을 오래 한 후 데뷔했는데 연습생 때 만큼의 인기를 얻지 못했다. 실력은 문제가 없다고 자부했다"고 말했고 "무엇이 문제인 것 같냐"는 추가 질문에 자신의 얼굴을 가르켜 털털한 매력을 과시했다.
goodhmh@osen.co.kr
<사진> 해피투게더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송일국 "아내는 내 최고의 매니저, 늘 적극적으로 지지" 소극장 공연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거짓말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찾아온 작품이 바로...

  • [Oh!llywood]...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지드래곤의 팬임을 자처했다.윌 스미스...

  • [Oh!llywood]...

    '이빨 빠진 데미 무어?'할리우드 톱스타 데미 무어가 앞니가 빠진 채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린제이 로한이 배우로 돌아온다.최근까지도 수많은 사건 사고에...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