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김유리 "내추럴 본 청담녀? 애교 많은 부산아가씨에요"[인터뷰]




[OSEN=전선하 기자] 지난달 27일 종영된 SBS 주말드라마 ‘청담동 앨리스’(극본 김지운 김진희, 연출 조수원)에서 지앤의류 디자인팀장 신인화를 연기한 배우 김유리는 극중에서 그 자체로 하나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였다.

“안목은 태어날 때부터 뭘 보고 자랐는지에 의해 결정된다”는 단 한 마디로 ‘청담동 앨리스’ 속 이상한 세상의 룰을 제시한 그녀는 청담동과 비청담동을 가르는 은근하지만 분명한 눈빛을 뿜어내며 서늘한 분위기만으로 인물들의 신분상승 욕망에 기름을 부어 극의 강력한 갈등의 순간을 탄생시켰다.

이를 연기한 김유리는 지난 2011년 MBC 일일드라마 ‘불굴의 며느리’를 통해 쇼핑호스트이자 얄미운 불륜녀로 깊은 인상을 남기더니, 2년 뒤 훨씬 업그레이드 된 서늘한 바람을 몰고 ‘청담동 앨리스’에 등장해 자신의 존재를 대중에 각인시켰다.

- ‘청담동 앨리스’를 마친 소감은?

“아직 끝난 느낌을 못 받는다. 종영 이후 인터뷰를 하면서 계속 인화 얘기만 하다 보니 그런 것 같다. 또 그 과정에서 작품을 함께 한 배우들을 마주치기도 해서 더 그런 것 같다. 다만 지난주 ‘청담동 앨리스’ 쫑파티를 했는데 문득 정말 끝이구나 싶은 생각이 들면서 가슴이 철렁하더라. 스태프들을 비롯해 배우들까지 다른 작품이 아니고서는 못 보는구나 싶은 생각에 기분이 이상했다.”

- 신인화를 눈여겨 본 시청자가 많았다

“좋은 평을 해주신다는 이야기를 지인들한테 듣긴 했는데 나는 막상 촬영장에만 있다 보니 그런 반응을 실감하진 못했다.”

- 연기는 만족하나?

“개인적으로 많이 아쉽다. 시간적 여유가 있었더라면 더 잘 표현할 수 있었을텐데 하는 생각을 한다. 아마도 나에게 매우 좋은 작품이었기 때문에 그런 생각이 드는 것 같다.”

- 청담동에 가면 인화 같은 사람이 있을 것 같았다

“인화는 ‘내추럴 본 청담녀’인만큼 귀티와 도도함이 흐르는 게 자연스러워야 했다. 그래서 내가 중점을 둔 것이 특별히 꾸미지 말자였다. 부유하게 자란 사람이니까 저절로 그런 분위기가 뿜어져 나와야 했기 때문에 일부러 도도한 척, 패셔너블한 척 하지 않으려고 애썼다. 청담동에 가면 인화 같은 사람이 있을 것 같다는 평은 그래서 감사하다. 그렇게 보이길 정말 바랐다.

- 서늘한 기운까지 자연스럽게 뿜어내려면 힘 좀 들었겠다

“마인드 컨트롤을 많이 한 덕분인 것 같다. 마찬가지로 자연스럽게 도도함이 인화로부터 흘러야 했고, 세경(문근영)을 눈엣가시처럼 여기는 장면에 있어서는 어떤 증오심이 느껴져야 했다. 대사로 ‘나 너 미워해’라든가 ‘난 도도해’라고 표현하는 게 아니라 인화라는 존재만으로 그런 느낌을 줄 수 있기를 바랐다. 다행인 건 처음 ‘청담동 앨리스’ 대본을 받았을 때 순간적으로 느낌이 왔고, 그덕인지 잘 표현된 것 같다.”
 

- 낮은 톤의 목소리는 일부러 설정한 건가?

“대본을 읽는데 자연스럽게 그런 톤이 나왔다. 배우들은 대본을 받고 읽을 때 머릿속으로 이미 촬영을 시작하는데 그때 그림이 그려졌다. ‘청담동 앨리스’를 급하게 들어간 측면이 있어서 많이 설정하거나 그러지는 못했다.”

- 헤어커트가 디자인 실장다워 보였다

“머리도 마찬가지로 급하게 준비했다. 캐스팅이 되고 촬영까지 여유가 있었는데 갑자기 스케줄이 바뀌는 바람에 머리부터 발끝까지 3일 만에 모든 세팅이 완료돼 있어야 했다. 천천히 찾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했고, 그때 마침 한 번 커트머리를 해보고 싶었는데 이참에 해보자 하면서 과감하게 잘랐다. 그런데 다행이도 캐릭터랑 잘 맞아떨어졌다. 원래 시안은 지금 보다 더 보이시한 느낌이었다.”

- 청담동녀인만큼 의상도 모두 명품이었나?

“감독님께서 인화는 뼛속까지 청담동녀인만큼 옷도 무조건 명품이어야 한다고 꼼꼼하게 짚어주셨다. 명품 의상 입고 나간 게 맞고, 스타일링은 유명 연예인들의 스타일리스트로 이름이 난 정윤기 이사가 소속된 회사에서 맡아주셨다.”

- 인화가 세경의 계획 접근을 알고 ‘꽃뱀’이라고 명명하더니 정의구현 차원에서 이를 응징하겠다고 할 때 피가 거꾸로 솟겠더라.

“인화 입장에서는 그럴 수밖에 없다. 세경이 그간 겪은 디테일한 감정을 모르니까 인화가 보기엔 두 얼굴의 사람으로 여겨진 거다. 절대로 순수하게 보일 순 없었을 테니까. 그리고 정의를 구현한다는 것 외에 인화도 사람이고 여자다 보니 자존심이 사실은 너무 상했던 거다. 내 생각엔 인화는 굉장히 솔직한 사람 같다. 자세히 보면 인화는 뒤에서 험담하는 스타일이 아니라 앞에다 대고 다이렉트로 이야기 하지 않나. 세경에게 안목이 후지다고 한 것도 그녀에게 상처를 주겠다는 의도가 아니라 인화 입장에서 있는 그대로의 팩트를 이야기 한 거다.”

- 인화를 이해하는 건가?

“아무래도 내 캐릭터다 보니까 당연히 이해하게 된다. 몰입하다 보면 더 그런 것 같다. 내 생각엔 인화라는 친구도 실은 불쌍하다. 위치가 사람을 만든다는 말이 있듯이 가장 인간적이고 기본적인 것조차 비즈니스와 연관돼서 생각하고, 그것이 우선시 되는 삶을 살았던 인물이니까. 그렇게 키워진 인물에 대한 안타까움이다.”

- 본인도 혹시 청담동녀인가?

“평범한 가정에서 자랐다. 다만 외동딸로 예쁨을 많이 받고 자랐다. 인화라면 전혀 신경 쓰지 않을 부분도 김유리는 신경 쓰며 살았다(웃음). 부산 태생에 초등학교 때 서울로 올라왔다.”

- ‘청담동 앨리스’ 이후 러브콜이 많다고 들었다

“바람이 있다면 앞으로는 인화와는 정반대의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 사람 냄새나고 사랑도 받는 그런 캐릭터였으면 좋겠다. 나 나쁜 사람 아니라는 거 말하고 싶다(웃음). 너무 인화 캐릭터로 보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sunha@osen.co.kr
<사진> 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