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병헌 “이민정과의 열애부인, 배려할 수밖에 없었다"



[OSEN=표재민 기자] 배우 이병헌이 연인 이민정과의 열애설을 처음에는 부인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병헌은 18일 방송된 SBS 토크쇼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지난 해 열애설이 불거진 후 한차례 부인했다가 나중에 인정한 것에 대해 “열애설이 나온 후 나는 놀라지 않았다. 그런데 배우 생활을 하는 또 다른 한 사람이 있기 때문에 그 사람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연인을 배려한 행동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 사람에게도 소속사도 있고 부모님이 있기 때문에 회사에서 원하는대로 하자고 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일단 부인하고 나중에 인정하는 게 얼마나 낯뜨거운 일인 것을 알고 있었지만 어쩔 수 없었다. 나는 열애를 밝히는 것에 대해 부담감이 없었다”고 담담하게 밝혔다.

이날 이병헌은 연인 이민정에 대해 대화가 통화가 유머러스한 사람이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jmpy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