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백년의 유산’ 이정진, 윤아정 자살시도에 무너졌다 ‘결혼 약속’



[OSEN=표재민 기자] ‘백년의 유산’ 속 이정진이 자신만 바라보는 여자 윤아정의 자살시도에 무너졌다. 그리고 이정진은 윤아정에게 결혼을 약속했다.

31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백년의 유산’ 26회는 김주리(윤아정 분)가 자신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는 이세윤(이정진 분)이 보는 앞에서 자살을 시도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주리는 앞서 세윤이 자신에게 마음이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잠적했다. 주리는 강물에 빠지면서 “나도 따라가려고 했다. 선배 없는 인생은 공허하다. 다른 것 바라보는 선배 옆에서 고문 받느니 죽는 게 낫다”고 울부짖었다.

결국 세윤은 “처음부터 시작하자”고 주리를 안았다. 이로써 세윤과 주리는 연인이 됐다. 현재 세윤은 좋아하는 여자 민채원(유진 분)이 자신의 돈을 노리고 거짓말을 했다고 오해하고 있다. 이 역시도 주리의 모략으로 벌어진 일이지만 세윤은 아무 것도 모른 채 주리를 받아들였다.

때마침 세윤의 아버지 이동규(남명렬 분)가 건강악화로 병원에 입원했다. 세윤은 약혼을 하라는 동규의 말에 “약혼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결국 세윤은 채원을 오해한 채 주리와 약혼을 앞두게 됐다.

jmpy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