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결정적 보살' 김문호 "던지고 잡을 수 있을 것 같아"





[OSEN=창원, 이대호 기자] "타구가 멀리 왔지만 힘껏 던졌다."

오리무중이던 롯데 주전 좌익수 경쟁에서 김문호(27)가 확실한 눈도장을 받는 데 성공했다.

김문호는 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벌어진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 좌익수 7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2볼넷 2득점을 올리는 만점 활약을 펼쳤다. 전날 경기에서 8회 대타로 등장해 적시 2루타를 때려내며 선발 출전기회를 얻은 김문호는 만점 활약을 펼쳤다.

2-2로 맞선 9회말 롯데는 1사 3루 위기에 몰렸다. 이현곤의 타구가 좌익수 쪽으로 떴을 때까지만 하더라도 이대로 경기가 끝나나 싶었다. 하지만 김문호는 지체 없이 홈으로 강한 송구를 뿌렸고, 용덕한의 완벽한 블로킹까지 나오며 상대의 끝내기 득점을 저지했다. 결국 롯데는 연장 10회 전준우의 결승타에 힘입어 NC를 3-2로 제압하고 4연승을 달렸다.

경기 후 김문호는 "타구가 멀리 갔지만 가능할 것 같아 힘껏 던졌다. 던지고 느낌이 잡을 수 있을 것 같았다. 덕한이 형이 블로킹을 잘 해줬다"고 소감을 전했다.

cleanupp@osen.co.kr

<사진> 창원=백승철 기자,baik@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