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권희동 축포’ NC, 역사적 홈 첫 승리





[OSEN=창원, 김태우 기자] 마산구장이 들썩였다. NC가 역사적인 홈 첫 승의 감격을 맛봤다.

NC는 13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SK와의 경기에서 선발 이태양의 6이닝 노히트 호투와 4회 터진 권희동의 3점 홈런을 앞세워 4-1로 이겼다. 마산구장에서 1군 첫 승리를 신고한 NC는 시즌 2승(8패)째를 기록했다.

첫 승리를 이재학이 이끌었다면 두 번째 승리는 3년차 사이드암 이태양과 외야수 권희동이 주역이었다. 이태양은 6이닝 동안 피안타를 단 하나도 허용하지 않으며 역투했고 권희동은 0-0으로 맞선 4회 1사 1,2루에서 좌측 담장을 넘기는 NC의 마산구장 첫 홈런을 쏘아 올리며 기선 제압에 일등공신이 됐다.

3-0으로 앞선 NC는 5회 2사 후 차화준이 볼넷을 고르며 기회를 만들었고 조영훈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1점을 더 달아났다. 전반적으로 공격이 답답한 양상을 보였던 SK는 8회 연속 볼넷으로 무사 1,2루의 기회를 잡았으나 한동민의 희생플라이 때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마지막 기회였던 9회 1사 1,2루에서도 득점을 얻어내지 못했다.

NC 선발 이태양은 불펜이 승리를 지킴에 따라 프로 데뷔 3년 만에 첫 승을 따냈다. 생애 첫 선발 출격에서 역투하며 향후 전망도 밝혔다. 권희동은 결정적인 순간 귀중한 홈런포를 터뜨리며 3타점을 수확했고 김진성은 팀 역사상 첫 세이브의 주인공이 됐다. 반면 SK는 선발 여건욱이 5회 고비를 넘기지 못했고 타선도 2안타의 빈공에 시달리며 다시 승률이 5할(5승5패)로 내려왔다.

skullboy@osen.co.kr

<사진> 창원=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