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년 반만의 한국행' 안현수, "계주에서 메달 목표"

[OSEN=인천국제공항, 김희선 기자] "계주에서 메달을 따는 것이 목표, 개인전에서도 메달 하나는 따고 싶다".

이제는 '빅토르 안'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해진 '쇼트트랙 황제' 안현수(28)가 1년 반만에 한국에 돌아왔다.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안현수는 약 일주일 간의 짧은 휴가를 만끽하고 21일 러시아로 돌아갈 예정이다.

러시아 국적으로 귀화를 선택한 후 더 이상 태극마크를 달고 뛰는 그를 볼 수는 없지만 안현수는 여전히 빙판 위에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하지만 안현수 본인은 여전히 겸손했다. 안현수는 자신을 맞이한 수많은 취재진을 보고 "이렇게 많이들 나오실 줄 몰랐다"며 놀란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안현수는 "시즌이 끝나고 들어올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너무 짧아 왔다갔다하기 어려웠다. 러시아에서 처리할 일도 있었고 치료도 받느라 거의 1년 반만에 한국을 찾은 것 같다"고 한국에 들어온 소감을 전했다.

러시아 귀화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자신이 나고 자란 땅을 버리고 다른 나라의 국적을 얻는 일이 누구인들 쉬웠으랴. "나 자신은 크게 바뀌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주위 시선이나 반응이 부담스러웠던 것도 사실"이라고 털어놓은 안현수는 "내가 선택한 길인만큼 받아들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빅토르 안'으로서의 삶을 자기긍정했다.

러시아 빙상연맹도 안현수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다. 안현수의 아버지인 안기원씨는 "이번에 모스크바시에서 아파트를 한 채 내어주기로 했다더라"며 반가움을 표시했다. 자국에서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러시아가 안현수에 거는 기대가 그만큼 크다는 이야기다. 안현수 역시 "러시아는 환경적인 부분이 잘 갖춰져있다. 올림픽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훈련환경은 물론 선수들이 마음 편하게 훈련할 수 있도록 지원도 잘 되고 있다"며 만족감을 보였다.

그만큼 자신을 믿고 영입해준 러시아에 실력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도 크다. 안현수는 지난 3월 헝가리에서 열린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500m 결선에서 중국의 량원하오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7년 밀라노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6년 만에 다시 선 시상대였다.

그 때의 소감에 대해 안현수는 "나 나름대로 욕심이 있었다. 오랜만의 세계선수권대회였고, 러시아에 실력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며 "만족스러운 경기였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준비 과정에서 500m가 전보다 좋아진 것 같다. (올림픽)계주에서 메달을 따는 것이 목표인만큼 잘 준비하겠다. 개인전에서도 메달 하나는 따고 싶다"고 소치동계올림픽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costball@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유병재 "나영석 PD? 가는 길과 급이 전혀 다르죠" 작가 겸 방송인 유병재는 tvN 'SNL코리아'가 배출해 낸 대표 케이블 스타다....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벤 에플렉과 제니퍼 가너가 결혼 10년 만에 이혼했다고 미국...

  • ‘터미네이터5’ 골치...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저예산 영화 ‘터미네이터’가 첫 선을 보인...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샤이아 라보프가 프리스타일 랩으로 영화 '트랜스포머'를...

  • 김성근 감독,...

    한화 강타자 김경언(33)은 6일 일본 요코하마 이지마 치료원으로 떠난다....

  • 칼 빼든 이종운...

    "단순히 실책이 문제가 아니다. 다음에 했던 행동은 선수로서 하지 말아야...

  • ‘선발 안정세’ LG,...

    악몽의 5월을 보낸 LG가 산뜻한 6월 첫 걸음을 뗐다. 여러 요소가...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 [우충원의 유구다언]...

    전파낭비 표현이 그렇게 문제일까?전북 현대 공격수 이동국(36)은 지난...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추신수 시즌 10호포...2G 연속 홈런

추신수(33, 텍사스 레인저스)가 이틀 연속 대포를 쏘아 올리며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했다.추신수는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팔꿈치 가격' 정조국, 3경기 출장정지-제재금 300만 원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이 지난달 30일 상벌위원회(위원장 조남돈, 이하 상벌위)를 열고 경기 도중 팔꿈치로 상대를 가격한 정조국(서울)에게 출장정지...

'연평해전', 13주년 당일 21만명 동원..160만 돌파 '쾌속'

영화 '연평해전'이 개봉 6일 만에 160만 관객 돌파에 성공했다.30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결과에 따르면 '연평해전'은 지난 29일...

스포츠 핫스타

[인터뷰]'외야 특급' 김호령, "야구 즐거운데...

"야구가 너무 재미있다".KIA 신인 외야수 김호령(22)의 수비는 정평이 나있다. 지난 28일 광주 두산 경기에서 김호령은 몇 개의 호수비를 보여주었다. 0-1로 뒤진 2회초 선두타자 양의지의 우중간으로 빠지는 2루타성 타구를 전력질주해 잡아냈다. 2-1로 아슬아슬하게 앞선 9회말 2사 1,2루에서 허경민의 땅볼 안타때 득달같이 달려와 2루 주자의 홈인을 막았다....

OSEN FOCUS
극장은 지금!

원빈·이나영 측 "신혼여행,...

 [OSEN=김윤지 기자] 배우 원빈·이나영 부부가 신비주의를 고집했다.원빈과 이나영의 소속사 이든나인 측은 30일 오후 OSEN과 통화에서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