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년 반만의 한국행' 안현수, "계주에서 메달 목표"

[OSEN=인천국제공항, 김희선 기자] "계주에서 메달을 따는 것이 목표, 개인전에서도 메달 하나는 따고 싶다".

이제는 '빅토르 안'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해진 '쇼트트랙 황제' 안현수(28)가 1년 반만에 한국에 돌아왔다. 1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안현수는 약 일주일 간의 짧은 휴가를 만끽하고 21일 러시아로 돌아갈 예정이다.

러시아 국적으로 귀화를 선택한 후 더 이상 태극마크를 달고 뛰는 그를 볼 수는 없지만 안현수는 여전히 빙판 위에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하지만 안현수 본인은 여전히 겸손했다. 안현수는 자신을 맞이한 수많은 취재진을 보고 "이렇게 많이들 나오실 줄 몰랐다"며 놀란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안현수는 "시즌이 끝나고 들어올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너무 짧아 왔다갔다하기 어려웠다. 러시아에서 처리할 일도 있었고 치료도 받느라 거의 1년 반만에 한국을 찾은 것 같다"고 한국에 들어온 소감을 전했다.

러시아 귀화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자신이 나고 자란 땅을 버리고 다른 나라의 국적을 얻는 일이 누구인들 쉬웠으랴. "나 자신은 크게 바뀌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주위 시선이나 반응이 부담스러웠던 것도 사실"이라고 털어놓은 안현수는 "내가 선택한 길인만큼 받아들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빅토르 안'으로서의 삶을 자기긍정했다.

러시아 빙상연맹도 안현수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다. 안현수의 아버지인 안기원씨는 "이번에 모스크바시에서 아파트를 한 채 내어주기로 했다더라"며 반가움을 표시했다. 자국에서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러시아가 안현수에 거는 기대가 그만큼 크다는 이야기다. 안현수 역시 "러시아는 환경적인 부분이 잘 갖춰져있다. 올림픽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훈련환경은 물론 선수들이 마음 편하게 훈련할 수 있도록 지원도 잘 되고 있다"며 만족감을 보였다.

그만큼 자신을 믿고 영입해준 러시아에 실력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도 크다. 안현수는 지난 3월 헝가리에서 열린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500m 결선에서 중국의 량원하오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7년 밀라노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6년 만에 다시 선 시상대였다.

그 때의 소감에 대해 안현수는 "나 나름대로 욕심이 있었다. 오랜만의 세계선수권대회였고, 러시아에 실력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며 "만족스러운 경기였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준비 과정에서 500m가 전보다 좋아진 것 같다. (올림픽)계주에서 메달을 따는 것이 목표인만큼 잘 준비하겠다. 개인전에서도 메달 하나는 따고 싶다"고 소치동계올림픽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costball@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입력

    With Star

    강소라 "이종석 애교, 받아들이기 힘들었어요" 배우 강소라를 만났다. 그리고 이상형이 바뀌었다. '강소라가 남자였다면 꼭 만나고...

    • 제니퍼 애니스톤,...

      할리우드 스타 제니퍼 애니스톤이 자동차 사고를 겪었다. 미국 연예매체...

    • 디카프리오, 늘어진...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 조지나 헤이그,...

      할리우드 스타 조지나 헤이그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디즈니 ‘겨울왕국’의...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추신수 2G 연속 멀티히트..타율 .240

    텍사스 레인저스 외야수 추신수(32)가 2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양키스타디움에서...

    火 예능, 시청률 실종 사태...‘PD수첩’이 1위

    지상파 3사 화요일 예능프로그램 시청률이 3~4%대까지 추락하며 시사 프로그램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23일...

    한국, AFC 회원국 랭킹 1위... K리그의 힘 컸다

    한국이 아시아축구연맹(이하 AFC)에서 발표한 ‘AFC MA(Member Association) 랭킹’(이하 AFC 랭킹)에서 1위를 차지했다.AFC가...

    스포츠 핫스타

    ‘장타율 .364’ 스나이더, 광주에선 한 방...

    기다렸던 홈런 한 방이 터질 것인가.LG가 중위권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외국인타자 브래드 스나이더(32)의 장타가 필요하다. LG 양상문 감독이 순위 상승을 기대하는 이유도 스나이더에게 있다. 양 감독은 지난 22일 광주 KIA전을 앞두고 “후반기 키플레이어는 스나이더다. 스나이더가 터져준다면 우리 공격력이 훨씬 좋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스나이더는 지난 4일 조쉬...

    OSEN FOCUS
    극장은 지금!

    '혹성탈출', 土 하루 44만...

    영화 '혹성탈출:반격의 서막(이하 '혹성탈출')'이 토요일 하루 동안 44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3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게 됐다.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