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내연모'EP "시청률 부진, 기획이 문제 메이킹 만족스럽다"


[OSEN=전선하 기자] SBS 수목드라마 ‘내 연애의 모든 것’이 시청률 부진에 시달리는 것과 관련해 SBS 김영섭 EP가 “기획에 문제가 있던 것 같다”고 요인을 짚었다.
김 EP는 16일 경기도 일산 SBS 제작센터에서 열린 SBS 수목드라마 ‘내 연애의 모든 것’(이하 내연모, 극본 권기영, 연출 손정현) 기자간담회에서 “한 주에 방송이 한 번 나가니까 존재감이 미약했다. 편성에 아쉬움이 있다”며 이에 대해 말했다.
'내연모'는 이응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정치적 색깔이 완전히 다른 두 국회의원이 여야(與野)와 전국민의 감시 속에 벌이는 짜릿한 비밀연애 이야기를 담는 로맨틱 코미디물. 연애와 닮은 정치를 소재로 한다는 점과, 신하균, 박희순 등의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았으나 3회가 방송된 현재 내리 꼴찌 시청률을 기록 중이다.
특히 ‘내연모’는 첫 방송을 시작한 주에 통상 2회 방송을 하는 일반적인 편성 패턴과 달리 한 회 방송으로 스타트를 끊었고, 이는 시청률 부진의 이유로 꼽히기도 했다. 김 EP는 “첫주에 1,2회 연속 방송했으면 싶었는데 ‘그겨울’ 때 연속 방송을 하면서 이야기가 많았고 그러다 보니 성사되지 못했다”며 “편성에 아쉬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 EP는 또 정치 이야기가 아직 시청자 사이에서 받아들여지지 않는 것 같다는 생각도 밝혔다. 그는 “정치와 종교 소재는 아직 민감한 것 같다”며 “진보든 보수든 간에 ‘내연모’는 이상적인 정치를 찾아가는 과정에 대한 이야기인데 일부에게는 욕을 먹기도, 또 지지를 받기도 한다”고 말했다.
김 EP는 민감한 소재와 불리한 편성이 아쉽지만, 작품의 만듦새에 대해서는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기획 면에 문제 있다지만 메이킹 하는 스태프나 연기자들은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많은 사람들의 지지는 못 받을지 모르지만 어느 정도 지지를 받는 것에 대해서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드라마를 하는데 있어 같은 이야기만 할 수는 없는 거고, 이런 이야기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출연을 결정해 준 건 배우들의 용기있는 선택이다. 배우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EP는 또 시청률이 부진하지만 이를 타계하기 위해 멜로 라인을 강화한다거나 하는 극약처방 대신 기존 기획을 유지할 뜻 역시 밝혔다.
sunha@osen.o.kr
<사진> S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치인트’ 지윤호 “오영곤, 발암캐릭터 1등이죠” 하고는 끈질기게 쫓아다닌다. 보고 있으면 분노가 솟구치게 하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제시카 알바가 사업 성공의 비결을...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맷 데이먼과 채닝 테이텀이 스티븐 소더버그...

  • [손남원의 이젠 말할...

    요즘 개그맨 윤정수의 재발견이다. 199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그가...

  • KBL 심판의...

    #속공 상황이었다. 외국인 선수는 상대편 골밑으로 달려들었다. 빠른...

  • [조남제의...

    신태용(46) 감독이 김정남(73) 한국프로축구연맹 부회장...

  • [서정환의...

    산적 같은 남자들의 인터뷰는 가라. 100% 사심을 담아 여신들만 찾아가는...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장하나, LPGA 첫 우승 감격...코츠 챔피언십

장타소녀 장하나(24.BC카드)가 LPGA 우승컵에 첫 입맞춤했다. 장하나는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의 골든 오칼라 클럽(파72....

‘이청용 46분’ 팰리스, 스완지와 1-1 무승부 

‘쌍용더비’는 무산됐지만 이청용(28, 크리스탈 팰리스)는 그라운드를 누볐다. 크리스탈 팰리스는 7일 새벽(한국시간) 웨일즈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여자친구, 데뷔 1년만에 이룬 '퍼펙트 올킬'

걸그룹 여자친구가 데뷔 1년 만에 음원차트 퍼펙트 올킬을 기록하며 대세 자리를 굳혔다.지난달 25일 발표된 여자친구의 '시간을 달려서'는 7일 오전 9시...

스포츠 핫스타

강소휘-이한비, 당찬 신인 해결사 뜬다

원곡고 동기, 활력소 톡톡 입지 확장패기와 재능 갖춰, 라이벌 구도 기대[OSEN=김태우 기자] 아직 경험이 부족하지만 ‘신인의 패기’라는 말이 실감난다. 두려워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부딪히는 자세에서 발전 가능성을 오롯이 읽을 수 있다. 올 시즌 여자부 최고 신인들인 강소휘(19, GS칼텍스, 180㎝)와 이한비(20,...

OSEN FOCUS
극장은 지금!

[Oh!llywood]멜라니...

왕년의 할리우드 섹시스타 멜라니 그리피스가 "여자들은 절대로 결혼하지 마라(Don't Get Married, Ever)는 충고를 던져 그 배경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