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고다 이순신’, 김윤서 눈빛 변했다..악녀 모드 발동



[OSEN=권지영 기자] KBS 2TV 주말드라마 ‘최고다 이순신’의 김윤서와 배그린이 보여 줄 악녀 연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이정(배그린 분)과 싸워 상처가 난 순신(이순신 분)을 위해 이마에 쇠고기를 붙여주는 준호(조정석 분)를 본 연아(김윤서 분)는 위기감을 느끼기 시작했고, 미령(이미숙 분)에게 연기수업을 받는 순신을 보게 되자 더욱 달라진 눈빛으로 순신을 의식했다.

이에 조만간 연아는 준호에 대한 마음을 인정하고 준호와 순신의 사이를 방해하는 악녀로 변신하는 건 아닌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모으고 있다.

또 미령을 사이에 둔 순신과 연아, 두 딸들이 벌이는 대결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케이크를 밟고 엉덩방아를 찧는 이정의 악녀 연기도 시청자들의 호감을 사고 있는 것. 배그린은 촬영현장에서 엉덩방아를 찧고는 스태프들의 부축을 받아야 할 만큼 실감 나는 허술한 악녀 연기를 위해 몸을 사리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정이 연기수업을 그만두면서 유신(유인나 분)과 찬우(고주원 분) 커플에 끼어들어 이번엔 순신이 아닌 유신과 경쟁하게 되는 건 아닌지도 앞으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대목이다.

제작사 에이스토리 관계자는 "순신의 라이벌인 연아의 악녀 변신이 예고되면서 준호와 순신의 러브모드도 새로운 양상을 맞이할 것 같다. 유신과 찬우의 러브모드도 이정의 개입에 의해 변화가 예상된다. 이들의 러브모드가 어떻게 변화할지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최고다 이순신’은 아버지의 죽음을 계기로 뜻하지 않은 운명의 소용돌이에 휩쓸리게 된 엄마와 막내딸의 행복 찾기와 그녀의 사랑 이야기를 중심으로 가족의 화해와 진실한 자아 찾기, 나아가 진정한 행복에 대한 그림들을 그려나가는 드라마다.

jykwon@osen.co.kr
<사진>에이스토리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