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안현수, 러시아 배려 속에 소치 준비에 '집중'

[OSEN=인천국제공항, 김희선 기자] 짧은 휴가를 만끽한 '빅토르 안' 안현수(28)가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을 향해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안현수는 2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러시아 모스크바로 출국했다. 2011년 러시아 국적을 취득한 이후 공식적으로 한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간간히 한국을 들릴 기회는 있었지만 이번처럼 정식으로 휴가를 받아 한국을 찾은 적은 없었다.

안현수는 열흘 간의 휴가 기간 동안 집에서 휴식을 취하며 부상당한 발목 회복에 집중했다. 스케이트 구두를 새로 교체하고 선배들과 친구들을 만나며 알찬 시간을 보낸 안현수는 "오래 쉬다보니 오히려 운동을 얼른 시작하고 싶더라"며 웃었다. 발목 부상을 당한 상태에서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안현수는 러시아 국가대표 선발전도 모두 소화하지 않아 충분한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통상적으로 2~3차례에 걸쳐 치러지는 러시아 국가대표 선발전은 3월과 9월, 12월에 각각 열리며, 보통 12월 선발전의 비중이 가장 높다. 하지만 2014 소치동계올림픽을 앞둔 올 시즌에는 9월 선발전 단 한 차례로 대표팀을 결정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이 때문에 러시아 측에서 부상을 안고 있는 안현수가 무리하게 선발전에 나서는 것을 극구 만류한 것.

안현수를 위한 러시아의 배려는 이뿐만이 아니다. 안현수의 아버지인 안기원씨는 "이번에 모스크바시에서 아파트를 한 채 내어주기로 했다더라"고 전했다. 안현수가 러시아에서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거처를 마련해주는 것은 물론 한국과 많이 다른 음식문화 탓에 어려움을 겪은 안현수를 위해 한식당을 수소문해 음식을 배달시키는 등 배려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처럼 러시아가 안현수에게 거는 기대는 무척이나 크다. 러시아는 자국에서 개최하는 2014 소치동계올림픽의 선전을 위해 안현수가 '쇼트트랙 황제'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안현수는 "배려에 감사하면서도 부담이 되는 부분이 있다. 하지만 이렇게 부담을 가질 수 있을 때가 좋은 것 같다. 이런 부담이 있어야 더 잘할 수 있지 않겠나"며 자신에게 거는 러시아의 기대에 부응하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안현수는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 맞춰 체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경기감각은 충분히 올라온 것 같고 남은 대회가 많으니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마지막 2~3바퀴 남은 상황에서 체력에 부담을 느끼는 경우가 많았다. 그 부분을 보완해야할 것"이라며 여름 체력훈련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안현수는 "1500m가 첫 종목이다보니 스타트를 잘 끊어서 잘하고 싶다. 전 종목에서 결승에 올라가는 것이 목표"라고 올림픽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안현수는 지난 3월 헝가리에서 열린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500m 결선에서 중국의 량원하오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7년 밀라노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6년 만에 다시 선 시상대였다. 부활의 신호탄을 쏜 안현수가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보여줄 모습이 궁금해진다.

costball@osen.co.kr

<사진> 인천=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강남 “하루 아침에 인기.. 꿈 같아요” 강남은 요즘 매일 꿈만 같다. 정말 말 그대로 하루아침에 스타가 됐다. 여기저기서...

  • 비욘세·제이지,...

    팝가수 비욘세와 제이지가 두 사람의 결혼서약을 갱신하면서 두 사람을 둘러싼...

  • 레이디가가, 블랙...

    팝스타 레이디가가가 또 한 번 독특한 패션으로 시선을 모으고...

  • 마일리 사이러스,...

    팝스타 마일리 사이러스가 반라를 공개했다.마일리 사이러스는 최근 자신의...

  • [천일평의 야구장...

    NC 다이노스-LG 트윈스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10월 24일 오후...

  • [준PO]포수...

    홈플레이트는 전쟁터다. 기본적으로 투수와 타자들의 싸움이 가장 치열하게...

  • LAD 프리드먼의...

    야구단의 크고 작은 일을 결정하는 고위 의사결정권자가 평균 수준의 선수와...

  • '女心 잡아라'...

    대학을 졸업한 후 취직해 주말 여가시간에는 친구들과 함께 하프 마라톤을...

  • "유행 넘어...

    이제 여성의 운동은 유행이 아니라 변화의 흐름이다. 일상 속에 스포츠가...

  • [우충원의 유구다언]...

    2015년 K리그 챌린지에 참가하는 서울 이랜드 FC가 적극적인 행보를...

새영화
핫토픽 >

OSEN PLUS

LIVE 실시간 속보

한화, 김성근 감독 계약 공식 발표…3년간 총액 20억원

한화 이글스는 팀의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위해 제 10대 감독으로 김성근 감독(72)을 선임하고 3년간 총액 20억원(계약금 5억원 연봉 5억원)에 계약을...

“누굴 볼까”..서태지 VS 이승환, 오늘 동시간대 맞대결

‘문화 대통령’ 서태지와 ‘라이브의 황제’ 이승환이 동시간대 맞대결을 펼친다. TV에서 보기 힘들었던 두 사람의 무대가 같은 시간에 방송돼 시청자들이...

‘44일 만의 복귀’ 구자철, 친정팀 중원을 장악하라

구자철(25, 마인츠)이 드디어 부상에서 돌아온다. 구자철은 26일 밤 11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벌어지는 2014-2015시즌...

스포츠 핫스타

[준PO4] 양상문 감독 "1차전 초반 결정적,...

양상문 감독이 준플레이오프 승리 소감을 밝혔다.양 감독이 이끄는 LG 트윈스는 25일 잠실구장에서 펼쳐진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NC 다이노스를 11-3으로 대파했다. 4위로 올라온 LG는 3승 1패로 플레이오프에 합류해 넥센 히어로즈와 맞붙는다.  먼저 양 감독은 “NC와 4차전을 보면 실력 차이라기 보다는 운이나...

OSEN FOCUS
극장은 지금!

'나를 찾아줘', 범상치 않은...

초반 흥행 돌풍을 보이고 있는 영화 '나를 찾아줘'가 스릴러 영화가 갖춰야 할 3요소들을 모두 갖추며 영화 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고 있다.어느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