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BS측 “‘황금의 제국’, 24부로 제작..축소편성 아냐”



[OSEN=표재민 기자] SBS가 새 월화드라마 ‘황금의 제국’이 30부에서 24부로 축소편성됐다는 보도에 대해 처음부터 30부로 확정된 것이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SBS 드라마국의 한 관계자는 30일 오후 OSEN에 "'황금의 제국'이 기획 단계에서 30부로 논의를 한 것은 맞지만 확정된 사안은 아니었다"면서 "작가님이 드라마 구성상 24부가 적당하다고 판단을 해서 24부로 제작하기로 했다. 때문에 30부작에서 24부작으로 축소편성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황금의 제국’이 당초 30부로 기획됐다가 24부로 축소편성됐다고 보도했다. 이 드라마는 1990년대 초부터 20여 년에 이르는 한국경제의 격동기에 제왕자리를 두고 가족 사이에 벌어지는 쟁탈전을 그리는 가족 정치드라마다.

드라마 ‘추적자-the chaser’의 박경수 작가와 조남국 PD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는 작품으로 배우 고수, 손현주 등이 출연한다. 여자 주인공은 이요원이 물망에 오른 상태다. 현재 방영 중인 ‘장옥정, 사랑에 살다’ 후속으로 오는 7월 1일 방송된다.

jmpyo@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