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인', 반전 드라마의 종착역..生일까 死일까



[OSEN= 정유진 기자] 반전 드라마의 종착역은 어디일까. tvN 월화드라마 '나인: 아홉번의 시간여행'(극본 송재정, 김윤주 연출 김병수 이하 '나인')의 최종회가 14일 오후 방송을 앞두고 있다.
시청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주인공 박선우(이진욱 분)의 생사여부. 이에 대해 '나인'을 담당하고 있는 CJE&M 김영규 책임 프로듀서는 "첫 방송부터 시작됐던 시청자들의 질문을 오늘 방송을 통해 해결해 줄 수 있을 것 같다. '나인'이기에 가능한 결말이 펼쳐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19회에서 최진철을 찾아간 박정우(전노민 분)는 과거에 갇힌 박선우를 최진철이 살해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한영훈과 함께 경찰서를 찾아가 1993년의 박선우가 사망한 것을 확인했다. 슬픔에 빠진 두 사람의 모습과 20년 전 과거에 갇혀 힘없이 팔을 떨구는 이진욱의 모습은 주인공의 죽음을 암시하며 어두운 결말을 예고했다.

'나인'은 그간 한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에게 '반전 드라마'라는 별칭을 얻으며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 특히 주인공들은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향을 통해 생과 사를 오가며 끊임없이 반전을 만들었다.

예를 들어 박선우는 뇌에 생긴 병으로 한차례 죽음을 맞이했다가 과거의 박선우(박형식 분)의 도움을 받아 다시 살아난 경험이 있다. 그의 형 박정우 역시 자살을 했다가 향을 통해 과거로 돌아간 박선우의 활약으로 다시 살아난 바가 있는 것. 때문에 시청자들은 이진욱이 다시 살아날지도 모른다는 실낱같은(?) 희망을 품고 있다.

마지막 방송에서는 불투명한 상태인 박선우의 운명이 결정되고, 박선우와 주민영 커플의 마지막 이야기도 함께 그려질 예정이다. 시청자를 울리고 웃겼던 반전 드라마 '나인'의 끝이 해피 엔딩이 될지 혹은 반대의 상황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eujenej@osen.co.kr

<사진> CJ E&M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