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추신수, 등장음악이 강남스타일로 바뀐 까닭은?


[OSEN=신시내티, 이상학 기자] 신시내티 레즈 추신수(31)의 등장음악이 '강남스타일'로 바뀌었다. 그 속에 숨은 사연이 있다.
추신수는 지난 27일(이하 한국시간) 시카고 컵스와 홈경기 때부터 '강남스타일'과 함께 타석에 들어서고 있다. 이전까지 별다른 등장음악이 없었던 그였지만 이날부터 '강남스타일'이 신시내티 홈구장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 울려퍼지고 있다.
갑작스런 등장 음악 교체의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추신수는 "내가 결정한 게 아니다. 동료들이 강남스타일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추신수의 의지와 관계 없이 신시내티 팀 동료들이 세계적인 곡으로 명성이 높은 '국제가수' 싸이의 대표곡 강남스타일로 바꾼 것이다.
하지만 그냥 바꿨을리 없다. 추신수는 5월 중순부터 서서히 슬럼프가 찾아왔다. '강남스타일'로 등장음악을 바꾸기 전 7경기에서 28타수 4안타 타율 1할4푼3리에 홈런과 타점도 하나도 없었다. 이에 동료들이 그의 슬럼프 탈출을 위한 기분전환 차원에서 음악을 바꾼 것이다.
강남스타일로 등장음악을 바꾼 첫 날이었던 27일 컵스전에서 추신수는 안타를 때리지 못했지만, 고의4구와 몸에 맞는 볼 포함 사 사구 3개를 골라내며 반전 계기를 마련했다. 그리고 28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에서 시즌 10호 홈런 포함 멀티히트에 결승 득점까지 맹활약했다.
추신수는 "더스티 베이커 감독님과 함께 조이 보토 같은 여러 동료들과 이야기하면서 도움을 받고 있다. 큰 내용은 아니지만 이야기를 하면서 정신적으로 도움이 된다. 주로 평범한 이야기인데 그런 대화들을 통해 마음이 편안해진다"며 여러 팀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나타냈다.
waw@osen.co.kr
<사진> 신시내티=백승철 기자 baik@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